광주 서구, 맞춤형 복지 서비스 큰 호응


[아이뉴스24 김상진 기자] 광주광역시 서구는 구의 맞춤형 복지가 일선 현장에서 큰 호응을 얻고 있다고 8일 밝혔다.

구는 지난 7일 찾아가는 보건복지서비스 우수사례 공유 연찬회를 개최해 각 동에서 추진하고 있는 복지사각지대 발굴, 통합사례관리, 민관협력 등 우수사례들을 공유했다.

광주광역시 서구청 전경 [사진=광주 서구]
광주광역시 서구청 전경 [사진=광주 서구]

특히 구는 올해 우리동네 이웃돌봄단 사업과 저장강박의심가구 지원 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며 복지사각지대 해소에 앞장서고 있다.

농성1동에서는 대만 국적의 외국인이 근로활동이 어렵고 기초생활보장 지원이 절실한 상황이었지만 국적 문제로 지원사업 신청이 어려워 동에서 긴급복지생계비 지원, 이웃돌봄단 연계 서비스 등을 진행하고 있다.

이 외에도 ▲공과금 체납 복지사각지대 4인가구 지원 ▲알콜의존 독거 장년세대 지원 ▲우울증,자살충동,대인기피 한부모가정 지원 등의 우수사례가 공유됐다.

구는 이날 연찬회에서 6개 동을 최우수사례로 선정해 광주상생카드 30만원씩 인센티브로 지급했으며 나머지 12개 동은 우수사례로 20만원씩 인센티브를 지급했다.

김이강 서구청장은 “현장 중심의 적극행정을 통해 때를 놓치지 않고 위기가구를 발굴‧지원함으로써 복지사각지대 없는 함께서구 실현에 더욱 매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광주=김상진 기자(zz1004@inews24.com)

2023 DNA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