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여야, 선관위 국정조사·日오염수 검증특위 합의


'자녀채용·北해킹' 의혹 대상…이달 내 특위 구성

이양수(왼쪽)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와 송기헌 더불어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가 지난 1일 국회에서 회동을 마친 후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양수(왼쪽)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와 송기헌 더불어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가 지난 1일 국회에서 회동을 마친 후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아이뉴스24 박정민 기자] 여야가 8일 국회 차원의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관련 국정조사 실시와 일본 후쿠시마 오염수 검증 특별위원회 설치에 합의했다.

이양수 국민의힘·송기헌 더불어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은 내용을 전했다.

앞서 국민의힘은 선관위의 자녀 특혜채용 의혹과 북한 해킹 은폐 의혹과 관련된 국정조사 실시를 주장해왔으며 이에 맞서 민주당은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문제에 대한 국회 검증특위 설치를 제안한 바 있다.

여야는 국정조사 특위·오염수 검증특위 구성을 이달 중 마무리할 계획이다. 이양수 원내수석은 "양당이 선관위 채용비리와 관련해서는 국정조사에 이견이 없었으나 후쿠시마 문제 등을 두고 의견을 조율했다"며 "하루에도 몇 번씩 만나 서로 이야기를 나누며 합의안을 도출했다"고 밝혔다.

송기헌 원내수석은 "다음주 중 (특위 설치) 관련 절차를 하자는 데 (이양수 수석과) 의견 일치가 있었으나 여러 가지 조율하느라 시간이 좀 걸릴 것"이라고 덧붙였다.

여야는 앞으로 특위 구성, 증인채택 등과 관련해 추가 협상을 이어갈 계획이다. 아울러 내주 중 국정조사 요구서와 검증특위 구성안을 본회의에 제출한다.

/박정민 기자(pjm8318@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여야, 선관위 국정조사·日오염수 검증특위 합의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