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경찰이 집 앞 데려다준 주취자, 이틀 뒤 집 앞서 숨진 채 발견


[아이뉴스24 신수정 기자] 경찰이 귀가시킨 60대 주취자가 이틀 뒤 자택 앞 계단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이 지난달 27일 귀가시킨 60대 주취자가 이틀 뒤 자택 앞 계단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본 기사와 무관한 이미지. [사진=뉴시스]
경찰이 지난달 27일 귀가시킨 60대 주취자가 이틀 뒤 자택 앞 계단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본 기사와 무관한 이미지. [사진=뉴시스]

7일 인천 남동경찰서에 따르면 지난달 27일 오후 7시께 인천시 남동구 한 사찰 인근에서 "사람이 쓰러져 있다"는 신고가 112에 접수됐다. 신고받고 출동한 경찰은 술에 취한 60대 A씨를 지구대로 옮겼다. 공동 대응에 나선 소방당국은 구급대원을 투입해 코피를 흘리던 A씨의 상태를 살폈다.

응급조치를 받은 A씨는 병원 이송 대신 귀가 의사를 밝혔고 경찰은 A씨를 순찰차에 태워 자택 건물 1층으로 데려다준 뒤 철수했다. 하지만 A씨는 이틀 뒤인 지난달 29일 오후 3시께 집 앞에 있는 계단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A씨의 머리 뒤쪽에서 골절 증상이 보인다는 1차 구두 소견을 경찰에 전달했다.

경찰이 지난달 27일 귀가시킨 60대 주취자가 이틀 뒤 자택 앞 계단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사진=뉴시스]
경찰이 지난달 27일 귀가시킨 60대 주취자가 이틀 뒤 자택 앞 계단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사진=뉴시스]

이에 경찰 관계자는 "소방당국에 공동 대응을 요청해 A씨 건강에 큰 이상이 없다고 전달받아 집 앞까지 데려다준 것"이라며 "주취자 조치에 최선을 다했다"고 전했다.

앞서 경찰은 주취자 방치에 따른 사망 사건이 잇따르자, 보호조치 매뉴얼 개정을 통해 재발 방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지난 1월19일 서울 동대문구의 한 골목에서 만취한 50대 B씨가 지나가던 승합차에 치여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당시 경찰관 2명은 사고 발생 45분 전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했으나, B씨를 길가에 둔 채 순찰차로 돌아가 대기 중이었다.

지난해 11월 30일에는 서울 강북구의 한 다세대주택에서 경찰이 한파 속에 대문 앞에 앉혀 놓은 60대 주취자가 6시간 뒤 숨진 채 발견된 바 있다.

/신수정 기자(soojungsin@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경찰이 집 앞 데려다준 주취자, 이틀 뒤 집 앞서 숨진 채 발견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