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현장] 김동관 부회장 "한화오션, 세계 시장서 더 확고한 경쟁력 갖출 것"


한화오션 출범 후 첫 전시현장 찾아…'정통 수상함 명가 재건' 공고히

[아이뉴스24 양호연 기자] 한화오션이 출범 후 첫 전시회 참여에 나서며 최신예 함정 기술력을 과시했다. 7일 부산 벡스코에서 개막한 MADEX(국제해양방위산업전)에서 총 4종의 수상함 공개에 나서며 '정통 수상함 명가의 재건'을 공고히 하고 나선 셈이다.

김동관 부회장이 한화오션 거제사업장에 방문해 직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한화오션]
김동관 부회장이 한화오션 거제사업장에 방문해 직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한화오션]

특히 이날 전시회장에 김동관 한화그룹 부회장이 직접 방문해 한화그룹의 전략적 투자 계획을 밝히기도 했다. 이 자리에서 김 부회장은 수상함 분야의 새로운 도약을 준비하고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김 부회장은 "한화오션이 합류하며 한화에어로스페이스·한화시스템과 함께 많은 분야에서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이란 확신을 가지고 있다"며 "대한민국 대표 방산기업답게 정도 경영을 펼치며 세계 시장에서 더 확고한 경쟁력을 갖춰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동관 부회장이 MADEX(국제해양방위산업전) 한화오션 부스를 방문해 전시된 잠수함을 살펴보며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한화오션]
김동관 부회장이 MADEX(국제해양방위산업전) 한화오션 부스를 방문해 전시된 잠수함을 살펴보며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한화오션]

이번 전시회는 한화오션이 출범한 후 참여한 첫 공식행사인 만큼 한화그룹에는 의미가 깊다. 김 부회장 역시 현장을 찾은 기자단에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인정받을 수 있도록 많은 투자와 중장기적인 전략을 갖춰나가도록 하겠다”며 “세계 평화와 국제 정세에 기여할 부분이 많을 것으로 보이는 만큼 장점을 잘 살려 단순한 이윤 극대화 보다는 국가 안보와 세계 속의 한국 방산 역사를 확대해 나가는 데 중점을 두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조기 경영 정상화와 인재 육성 및 확보에 대한 의지를 덧붙였다.

한화오션은 이날 행사에서 총 4종의 수상함을 전시했다. 울산급 Batch-III 호위함, 한국형 구축함 (KDDX), 한국형 차세대 스마트 구축함 (KDDX-S), 합동화력함 등이다. 또 수출형 잠수함 2종과 무인잠수정을 포함한 해양 유무인 복합체계도 함께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한화오션에 따르면 이날 전시한 울산급 Batch-III 호위함은 ‘선도함보다 뛰어난 후속함’이다. 한화시스템이 개발한 전투체계를 장착하고 복합식 추진체계를 적용해 수중방사소음을 최소화 했다는 설명이다.

7일 전시장을 찾은 김동관 한화그룹 부회장 [사진=양호연 기자]
7일 전시장을 찾은 김동관 한화그룹 부회장 [사진=양호연 기자]

전시회에 함께 참여한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잠수함 및 선박용 리튬전지체계와 함정용 가스터빈 엔진을 주력으로 전시해 '해양 전기추진체계 솔루션 프로바이더'로서의 비전을 공개했다.

특히 한화오션이 건조하고 있는 장보고-III Batch-II 잠수함에는 잠수함용 리튬전지체계가 탑재될 예정이다. 이는 기존 납축전지 대비 잠항시간이 약 3배 증가해 한화그룹은 해군 잠수함 작전 능력이 향상될 것으로 보고 있다. 이와 함께 해군 함정의 주요 추진 기관으로 사용되는 'LM2500' 가스터빈 엔진 및 발전기도 전시했다.

이와 함께 ▲저궤도 통신위성 ▲해양무인체계 ▲함정 전투체계 ▲안티드론 시스템 등을 통해 '해양 유무인 복합체계' 역량과 '스마트 배틀십' 비전 등을 제시하며, 초연결·초지능·초융합 기반 ‘해양무기체계 토탈 솔루션(Total Solution)’을 선보였다.

김동관 부회장이 한화오션 출범 이후 처음으로 거제사업장을 방문해 한화오션 임직원들과 만남을 갖고 대화의 시간을 가졌다.  [사진=한화오션]
김동관 부회장이 한화오션 출범 이후 처음으로 거제사업장을 방문해 한화오션 임직원들과 만남을 갖고 대화의 시간을 가졌다. [사진=한화오션]

한편 김 부회장은 이날 전시회장 방문에 앞서 거제사업장을 방문하며 한화오션 임직원들과 만남을 갖고 대화의 시간을 가지기도 했다. 김 부회장은 새롭게 선임된 설계 생산 임원들과 티타임을 가진 후 생산본부, 기술본부 등을 직접 방문해 직원들과 일일이 인사를 나눴다. 새로 보임을 받은 신임 팀장들과는 오찬을 함께 했다.

이날 김 부회장은 “현장에서 직원들을 직접 만나니 열정과 희망을 느낄 수 있었다”며 “한화오션 경영진과 임직원들이 힘을 모아 조속한 경영 정상화를 이뤄 낼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신임 팀장들과의 오찬에서는 “변화에 선도적 역할을 하고 변화의 전파자가 돼 달라”고 주문하기도 했다.

/양호연 기자(hy@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현장] 김동관 부회장 "한화오션, 세계 시장서 더 확고한 경쟁력 갖출 것"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