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연 8천톤 규모 CCU 합성가스 플랜트 완공


부흥산업사, 화학연 기술이전받아 실증 성공

부흥산업사가 울산공장에 연 8천톤 규모의 이산화탄소 건식개질 플랜트를 건설했다. [사진=한국화학연구원]
부흥산업사가 울산공장에 연 8천톤 규모의 이산화탄소 건식개질 플랜트를 건설했다. [사진=한국화학연구원]

[아이뉴스24 최상국 기자] 연 8천톤 규모의 이산화탄소 건식개질 플랜트가 완공돼 본격적인 CCU(이산화탄소 포집활용) 합성가스 생산에 나선다.

한국화학연구원(원장 이영국)은 이산화탄소를 석유화학 원료인 합성가스(수소와 일산화탄소)로 전환하는 기술을 실증하는 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화학연 장태선 박사 연구팀이 개발한 기술은 이산화탄소과 메탄을 반응시켜 합성가스를 제조할 수 하는 촉매와 공정기술이다. 연구팀은 합성가스 제조 공정에 약 1만 시간 가량을 적용할 수 있는 안정한 촉매를 확보했다.

화학제품 생산업체인 부흥산업사는 이 기술을 이전받아 연간 8천톤의 합성가스 생산이 가능한 세계 최대 규모의 이산화탄소 건식개질 플랜트를 울산산업단지 내에 구축 완료하고 5일 완공식을 개최했다.

화학연과 부흥산업사는 완공된 플랜트를 운영하면서 상용화를 위한 막바지 연구를 수행한 뒤 내년부터 본격적인 CCU(Carbon Capture and Utilization, 탄소 포집 및 활용) 제품을 생산할 계획이다.

이 곳에서 생산할 합성가스는 암모니아, 알코올, 플라스틱 등 다양한 화학원료에 필수적인 물질이다. 부흥산업사는 제조된 합성가스를 활용해 초산, 메탄올, 디메틸카보네이트 등 다양한 분야에 적용하기 위한 준비도 하고 있다.

장태선 박사가 이산화탄소를 일산화탄소로 전환하는 건식개질 기술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한국화학연구원]
장태선 박사가 이산화탄소를 일산화탄소로 전환하는 건식개질 기술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한국화학연구원]

합성가스는 현재 석유화학 산업에서 생산되고 있지만 온실가스를 대량 배출하는 문제가 있다. 석유화학 공정을 대체하고 이산화탄소를 줄일 수 있는 새로운 기술이 필요하다.

화학연에 따르면 이번 실증 플랜트 기술로 1톤의 일산화탄소를 생산하면 약 1.053톤의 이산화탄소를 감축하는 일석이조의 효과를 얻을 수 있다.

이영국 한국화학연구원장은 “이번 세계 최대 규모 CO2활용 건식개질 플랜트는 핵심 촉매와 공정개발 모두 국내 기술로 확보했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으며, CCU 기술이 탄소중립 실현에 실질적으로 기여할 수 있음을 보여주는 좋은 사례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최상국 기자(skchoi@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연 8천톤 규모 CCU 합성가스 플랜트 완공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