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분양시장 기지개…이달 아파트 3만7천여가구 분양


금리 동결·미분양 감소 등 분양시장 회복 기대 요소 부각 힘입어

[아이뉴스24 안다솜 기자] 기준금리 동결로 분양시장 회복 기대가 감도는 가운데 이달 전국에서 총 3만7천여세대가 분양을 진행한다.

1서울 강남구 삼성동 도심공항타워에서 바라본 아파트 전경. [사진=김성진 기자]
1서울 강남구 삼성동 도심공항타워에서 바라본 아파트 전경. [사진=김성진 기자]

5일 종합 프롭테크 기업 '직방'에 따르면 이번달 분양 예정 아파트는 전국 47개 단지, 3만7천733세대로 전년 동월(1만5천877세대) 대비 138% 가량 많은 물량이다.

권역별로 보면 수도권 1만7천979세대, 지방 1만9천754세대다. 수도권에서는 경기 9천139세대, 서울 6천47세대, 인천 2천793세대가 공급된다. 지방에선 경남 3천504세대, 강원 3천105세대, 광주 2천771세대, 대전 1천974세대, 충남 1천847세대, 충북 1천518세대, 전북 1천368세대, 부산 1천249세대, 제주 1천5세대, 대구 731세대, 울산 682세대 순으로 분양예정 물량이 많다.

직방 관계자는 "지난달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가 기준금리를 다시 한번 동결(3.50%)하며 부동산 시장 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며 "기준금리 동결은 그동안 금리 인상에 대한 우려가 컸던 수요자들에게 청신호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또, 최근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4월 주택 통계'에 따르면 4월 말 기준 전국 미분양 주택은 7만1천365가구로 전월(7만2천104가구)에 비해 1.0% 감소했다. 미분양 주택은 지난해 2월 7만5천438가구로 정점을 찍은 뒤 올해 3월, 11개월만에 감소세로 돌아섰는데 지난달까지 2개월 연속 줄어든 것이다.

다만, 감소폭이 크지 않고 최근 분양시장의 물량이 많지 않았던 영향 등을 감안하면 시장의 본격적인 회복보다는 1·3 부동산 대책 등 규제 완화책이나 연초 소폭 회복된 주택 매수심리 등이 일부 미분양 해소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직방 관계자는 "분양시장의 회복을 기대할만한 요소로 기준금리 동결, 미분양 감소 등 시장의 변화가 있다"면서도 "이번달에 그동안 연기된 물량이 실제 분양으로 이어질지는 여전히 미지수"라고 진단했다.

지난 4월말에 조사한 5월 분양예정단지는 32개 단지, 3만102세대, 일반분양 1만9천769세대였다. 이를 재조사한 결과, 실제 분양이 이루어진 단지는 16개 단지, 총 6천765세대(공급실적률 22%), 일반분양 4천686세대(공급실적률 24%)가 분양됐다.

5월 분양 실적 저조와 연기된 물량 영향으로 이번달 전년동기 대비 2배 이상 많은 물량이 분양 예정됐다는 설명이다.

한편 6월 분양 예정 단지로는 서울 강남구 청담동 '청담르엘',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캐슬이스트폴', 서울 동작구 상도동 '상도푸르지오클라베뉴' 등을 비롯한 도심 공급단지가 있다.

/안다솜 기자(cotton@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분양시장 기지개…이달 아파트 3만7천여가구 분양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