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박정아·문지윤 23점 합작 한국女배구, 태국에게 0-3 패


[아이뉴스24 류한준 기자] '분전했지만…' 4경기 연속 패배와 함께 득 세트 0라는 성적표를 받았다.

세사르 에르난데스 곤살레스 감독이 지휘봉을 잡고 있는 한국 여자배구대표팀이 국제배구연맹(FIVB) 주최 2023 발리볼 네이션스리그(VNL) 1주차 일정을 마쳤다.

반전은 없었다. '곤살레스호'는 4일(이하 한국시간) 튀르키예(터키) 안탈리아에서 열린 2023 VNL 1주차 마지막 상대인 태국과 맞대결에서 세트 스코어 0-3(17-25 26-28 21-25)으로 졌다. 한국은 1주 차에서 경기를 치른 튀르키예, 캐나다, 미국, 태국에 모두 졌고 단 한 세트도 손에 넣지 못했다. 승점은 빈손이다.

한국여자배구대표팀 선수들이 4일(한국시간) 튀르키예 안탈리아에서 열린 FIVB 주최 2023 VNL 1주차 마지막 상대인 태국과 경기 도중 공격 성공 후 환호하고 있다. [사진=국제배구연맹(FIVB)]
한국여자배구대표팀 선수들이 4일(한국시간) 튀르키예 안탈리아에서 열린 FIVB 주최 2023 VNL 1주차 마지막 상대인 태국과 경기 도중 공격 성공 후 환호하고 있다. [사진=국제배구연맹(FIVB)]

한국은 박정아(페퍼저축은행)가 팀내 최다인 14점, 문지윤(GS칼텍스)이 9점, 이주아(흥국생명)와 정호영(KGC인삼공사)이 15점을 합작했으나 태국을 넘지 못했다. 태국은 목스리 찻추온이 두 팀 최다인 20점을 올리며 공격을 이끌었다.

콕람 핌피차야와 우엑장 탓다오가 각각 13. 11점으로 뒤를 받쳤다. 태국은 아시아쿼터로 IBK기업은행에 지명돼 2023-24시즌 V리그 데뷔를 앞두고 있는 세터 폰푼 게드파르드의 패스(토스) 워크를 앞세워 한국 수비를 압박했다.

한국은 박정아가 공격을 이끌며 세트 중반 16-17까지 따라붙었으나 정지윤(현대건설)과 이주아가 시도한 공격이 아웃되면서 추격 동력을 잃었다. 정호영이 시도한 속공과 강소휘(GS칼텍스)가 때린 스파이크는 태국 블로킹에 걸렸고 결국 1세트를 내줬다.

승부처는 전날 미국전과 마찬가지로 2세트가 됐다. 한국은 정호영의 속공이 잘 통했고 김미연(흥국생명)이 서브에서 힘을 보태며 세트 후반까지 태국과 접전을 펼쳤다.

한국 입장에선 서브 범실이 뼈아팠다. 23-22로 앞선 상황에선 강소휘, 24-23으로 세트 포인트를 앞뒀을 때 문지윤이 각각 서브 범실했고 결국 듀스 끝에 태국에게 세트를 다시 내줬다. 26-27에서 표승주(IBK기업은행)가 시도한 공격이 태국 블로킹에 걸렸다.

태국여자배구대표팀 선수들이 4일(한국시간) 튀르키예 안탈리아에서 열린 FIVB 주최 2023 VNL 1주차 한국전에서 득점을 올린 뒤 기뻐하고 있다. 태국은 이날 한국에 세트 스코어 3-0으로 이겼다. [사진=국제배구연맹(FIVB)]
태국여자배구대표팀 선수들이 4일(한국시간) 튀르키예 안탈리아에서 열린 FIVB 주최 2023 VNL 1주차 한국전에서 득점을 올린 뒤 기뻐하고 있다. 태국은 이날 한국에 세트 스코어 3-0으로 이겼다. [사진=국제배구연맹(FIVB)]

한국은 3세트 초반은 좋은 흐름을 가져갔다. 그러나 태국은 폰푼과 함께 아시아쿼터로 V리그 현대건설로 올 예정인 위파위 시통이 공격에 가담하며 점수 차를 벌렸다. 한국은 세트 후반 범실이 나오면서 점수 차를 좁히지 못하고 3세트 만에 경기는 태국 승리로 종료됐다.

1주차 일정을 마친 한국은 브라질로 이동한다. 브라질리아에서 열리는 2주차에서 브라질(15일) 일본(16일) 크로아티아(17일) 독일(19일)과 맞대결을 펼칠 예정이다.

/류한준 기자(hantaeng@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박정아·문지윤 23점 합작 한국女배구, 태국에게 0-3 패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