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KIA, 타선 집중력 앞세워 롯데 꺾고 2연패 탈출


[아이뉴스24 류한준 기자] KIA 타이거즈가 롯데 자이언츠의 3연승 앞길을 막아섰다. 타선 집중력을 앞세워 원정 3연전 마지막 날 경기에서 웃었다.

KIA는 4일 사직구장에서 열린 롯데와 맞대결에서 6-0으로 이겼다. KIA는 이로써 2연패에서 벗어났고 23승 24패가 되면서 승률 5할 복귀에 대한 기대를 끌어올렸다.

반면 롯데는 홈 3연전 스윕승을 노렸으나 덜미를 잡히면서 29승 18패가 됐다. 시즌 30승 고지 달성도 다음 기회로 미뤘다.

KIA 타이거즈 좌완 이의리는 4일 열린 롯데 자이언츠와 원정 경기에 선발 등판해 5이닝 2피안타 8탈삼진 무실점으로 호투하며 승리투수가 됐다. [사진=아이뉴스24 포토 DB]
KIA 타이거즈 좌완 이의리는 4일 열린 롯데 자이언츠와 원정 경기에 선발 등판해 5이닝 2피안타 8탈삼진 무실점으로 호투하며 승리투수가 됐다. [사진=아이뉴스24 포토 DB]

KIA는 선발 등판한 이의리가 롯데 타선을 상대로 5이닝 동안 104구를 던지며 2피안타 4볼넷 8탈삼진 무실점으로 호투했고 타선은 장단 15안타를 치며 롯데 마운드를 흔들었다.

두 팀은 5회까지 투수전을 펼쳤다. KIA는 0-0 팽팽한 균형을 6회초 깨뜨렸다. 타자 일순하며 8안타를 쳐 6점을 냈다.

KIA는 선두타자 고종욱이 롯데 선발투수 한현희를 상대로 2루타로 포문을 열었다. 이어 소크라테스 브리토가 우중간을 가르는 적시 2루타를 쳐 선취점을 뽑았다.

롯데 벤치는 한현희를 대신해 좌완 셋업맨 김진욱을 마운드 위로 올렸다. 그러나 KIA 베테랑 좌타자 최형우가 적시타를 날려 추가점을 냈다.

KIA 타선은 식지 않았다. 김선빈이 기습 번트 안타를 쳐 무사 1, 2루 기회를 이어갔고 이우성이 바뀐 투수 김도규를 상대로 적시 2루타를 쳐 주자 2명을 모두 홈으로 불러들였다.

KIA 타이거즈 소크라테스 브리또는 4일 열린 롯데 자이언츠와 원정 경기에서 결승타 주인공이 됐다. KIA는 이날 롯데에 6-0으로 이겼다. [사진=아이뉴스24 포토 DB]
KIA 타이거즈 소크라테스 브리또는 4일 열린 롯데 자이언츠와 원정 경기에서 결승타 주인공이 됐다. KIA는 이날 롯데에 6-0으로 이겼다. [사진=아이뉴스24 포토 DB]

4-0으로 달아난 KIA는 계속된 찬스에서 김규성과 류지혁이 적시타를 쳐 6-0을 만들며 승기를 잡았다.

이의리는 승리투수가 되며 시즌 5승째(3패)를 올렸다. KIA는 6회말 임기영, 7회말부터는 김유신이 마운드에 올라 무실점으로 상대 타선을 잘 막았다. 롯데 타선은 이날 4안타에 그치면서 전날(3일) 끝내기 승리 상승세를 이어가지 못했다.

한현희는 5회초까지는 KIA 타선을 무실점을 잘 막았으나 6회초 연속 2루타로 고개를 숙였다. 아웃 카운트를 하나도 잡지 못하고 해당 이닝에 강판돼 5이닝 6피안타 1볼넷 4탈삼진 2실점하면서 패전투수가 됐다. 시즌 5패째(4승)를 당했다.

두 팀의 이번 3연전 중 둘째 날과 마지막 날은 연속 매진(2만2900명)을 기록했다.

/류한준 기자(hantaeng@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KIA, 타선 집중력 앞세워 롯데 꺾고 2연패 탈출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