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정유정, 영어 중3 수준…콤플렉스 범행동기 가능성↑


[아이뉴스24 이정민 기자] 과외 중개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만난 또래 여성을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23세 정유정의 범행 동기가 '영어 콤플렉스'일 수도 있다는 가능성이 제기됐다.

2일 부산금정경찰서 등에 따르면 정유정은 경찰 조사 과정에서 "영어 실력이 좋지 못하다. 중학교 3학년 수준이다"라고 진술했다.  

또래 여성을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유기한 혐의로 구속된 뒤 신상이 공개된 정유정(23·여)이 2일 검찰에 송치되기 위해 부산 동래경찰서를 나서며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사진=뉴시스]
또래 여성을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유기한 혐의로 구속된 뒤 신상이 공개된 정유정(23·여)이 2일 검찰에 송치되기 위해 부산 동래경찰서를 나서며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사진=뉴시스]

경찰 관계자는 "(정유정이) 영어 때문에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던 것으로 보인다"면서 "자신보다 영어도 잘하고 학력도 좋은 피해 여성에 대해 증오나 강한 적대감 때문에 범행을 계획해 실행했을 수 있다"고 말했다.

경찰은 정유정이 영어 과외를 하려고 한 여성을 범행 대상으로 삼은 것과 정유정의 '영어 콤플렉스'가 관련이 있는지 살펴보고 있다.

정유정은 고교 졸업 후 5년간 대학 진학이나 취업하지 못했으며, 다음 달 영어 과목이 포함된 공무원 필기시험을 준비하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정유정은 경찰 조사 과정에서 "공무원 9급과 7급 시험에 합격했는데 면접에서 떨어졌다"고 진술하기도 했으나 사실이 아닌 것으로 파악됐다.

다만 전문가들은 열등감뿐만이 아닌 사이코패스 가능성에 대해서도 PCRL(사이코패스 검사) 등 정밀 조사를 통해 신중하게 접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유정은 지난달 26일 오후 5시30분께 부산시 금정구 한 집에서 과외 앱을 통해 알게 된 20대 여성 A씨를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정 씨는 범행 후 시신 일부를 훼손한 뒤 낙동강 변에 유기한 혐의도 함께 받고 있다.

/이정민 기자(jungmin75@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정유정, 영어 중3 수준…콤플렉스 범행동기 가능성↑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