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K-디스플레이, 경쟁력 높이려면 美·日과 협력해야"


디스플레이협회, SID 리뷰 심포지엄 열고 기술 동향 공유

[아이뉴스24 민혜정 기자] 한국 디스플레이 산업의 미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선 미국, 일본 등 디스플레이 선진국과의 협력을 강화해야 한다는 제언이 나왔다.

한국디스플레이산업협회는 1일 서울 삼정호텔에서 '2023 세계정보디스플레이학회(SID) 리뷰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심포지엄은 SID 주최로 지난달 23∼25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린 '디스플레이 위크 2023'의 주요 기술 동향을 공유하고 국내 기업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점검하기 위해 열렸다.

이동욱 디스플레이산업협회 상근부회장이 1일 열린 SID 리뷰 심포지엄에서 발표하는 모습. [사진=한국디스플레이산업협회]
이동욱 디스플레이산업협회 상근부회장이 1일 열린 SID 리뷰 심포지엄에서 발표하는 모습. [사진=한국디스플레이산업협회]

이동욱 디스플레이산업협회 상근부회장은 "디스플레이 위크를 통해 폴더블·롤러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등 폼프리(Form-free) 분야에서의 한국의 기술 우위를 확인할 수 있었다"면서도 "미래 시장에서의 기술격차는 크지 않은 상황"이라고 우려했다.

이어 "민간 차원에서의 기술 및 시장 경쟁력 확보를 위한 전략적인 국제협력 추진이 필요한 때"라며 "기술 개발, 표준화 등에서 미국, 일본 등 관련국가와의 긴밀한 소통과 협력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김정현 한국광기술원 센터장은 "장비개발에 치중해있는 국내 마이크로 발광다이오드(LED) 소부장(소재, 부품, 장비) 기업의 기술력 향상을 위해 미국, 독일 등 해외 소재기업과의 협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곽정훈 서울대 교수도 "대부분의 퀀텀닷(QD) 원천특허를 보유하고 있는 미국의 나노시스, 8세대급 QD 잉크젯 기술을 보유한 일본 파나소닉과의 국제협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디스플레이산업협회 이상진 상무는 시장조사업체 디스플레이서플라이체인(DSCC)의 시장 전망을 발표했다.

이 상무는 "DSCC에 따르면 디스플레이 업계 불황은 2025년까지 지속될 전망"이라며 "다만 애플의 OLED 적용 모델이 증가하면서 2027년 태블릿과 노트북 디스플레이에서 OLED가 차지하는 비중이 40%에 이를 것"이라고 예상했다.

/민혜정 기자(hye555@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K-디스플레이, 경쟁력 높이려면 美·日과 협력해야"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