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전주시, 조선말 전주 역사 담은 '국역 풍패집록' 발간


총 177편 글 중 147편이 새로운 자료

[아이뉴스24 박종수 기자] 조선시대 말기 전라북도 전주의 문화재와 사적 등에 대한 내용이 담겨 있어 전주의 옛 모습을 엿볼 수 있는 ‘국역 풍패집록’이 발간됐다.

전주시는 지난 2000년 전주역사박물관이 매입한 전주에 관한 새로운 기록물인 ‘풍패집록(豊沛集錄)’을 더욱 많은 시민이 볼 수 있도록 ‘국역 풍패집록’이라는 표제로 1일 출간했다.

국역 풍패집록 표지  [사진=전주시 ]
국역 풍패집록 표지 [사진=전주시 ]

‘국역 풍패집록’은 전라북도와 전주시가 지원하고, 전주문화연구회에서 국역을 맡아 이뤄졌으며, 총 506쪽의 방대한 분량이다.

역주자로는 이동희(전 전주역사박물관장), 김순석(전주전통문화연수원장), 김희경(한국고전번역원 교감표점 전문위원), 문미애(전북대 국문과 강사), 배경옥 (전북대 사학과 박사수료), 신용권(한국학호남진흥원 참여연구원) 등이 참여했다.

‘풍패집록’은 19세기 전주 사람인 채경묵이 전주의 관아와 누정, 비, 정려 등을 찾아다니면서 기문과 상량문, 시문, 비문 등을 필사해 엮은 책이다.

총 177편의 글 중 147편 정도가 전주읍지 ‘완산지’에 실려 있지 않은 새로운 자료로 평가된다.

‘완산지’에는 주로 18세기 말까지 전주의 지방제도나 인물 등에 관한 대표적인 내용이 소개돼 있다면, ‘풍패집록’은 특정 시점, 즉 19세기 말 전주의 인문경관 전반이 수록돼 있다.

항목별로 살펴보면, 풍패집록에는 전라감영, 전주부성, 전주향교, 경기전, 조경묘, 풍패지관(전주객사), 남고진과 남고산성, 전주 성황사, 송광사 외에도 관아, 학교 등 전주지역의 제반 건물과 시설에 관한 다양한 정보들이 총망라돼 있다.

풍패집록에서 후백제문화권 사업과 관련해 주목되는 자료는 성황사중창기를 꼽을 수 있다.

성황사기는 동고산성을 견훤성으로 지칭한 대표적인 기록으로, 그간 ‘전주부사’(1943년)에 수록된 것이 가장 오래된 기록이었지만 앞서 발간된 ‘풍패집록’에도 성황사기가 실려 있어 그 기록의 시기를 앞당겨 주고 신뢰도 더해 준다.

또 풍패집록은 전라감영 복원 측면에서도 큰 가치를 지닌 서적으로 평가된다.

이는 전라감영 선화당과 작청의 주련문(기둥에 거는 글귀로 건물의 성격을 보여주고 품격을 높임)이 실려 있기 때문이다. 여기에는 조선왕조의 발상지 풍패로서 전주의 위상과 전라감사의 막중한 책무·자세 등이 새겨져 있다.

/전북=박종수 기자(bells@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전주시, 조선말 전주 역사 담은 '국역 풍패집록' 발간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