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서경덕 "'욱일기=전범기' 역사적 진실"…훈련참가 4개국에 항의 메일


"전쟁의 공포 상기시키는 몰상식한 행위 늘 벌이고 있다"

[아이뉴스24 양창균 기자] 일본 해상자위대 호위함이 자위함기(욱일기)를 게양하고 부산에 입항한 것을 두고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참가국 해군에 항의 메일을 보냈다. 일본 해상자위대 호위함은 오는 31일부터 한국이 주최하는 다국적 훈련에 참가하기 위해 부산에 입항했다.

서 교수는 29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다국적 훈련에 한미일 3국과 호주 등 4개국, 싱가포르 및 캐나다까지 6개국 병력이 참여한다"며 "하지만 가장 큰 문제는 호위함이 오늘 부산항에 입항해 예행연습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전 세계 욱일기 퇴치 캠페인'의 일환으로 한일을 제외한 4개국 참가국 해군에 욱일기가 전범기라는 역사적 진실을 알리는 메일을 보냈다"고 설명했다.

과거 제국주의와 군국주의를 상징하는 욱일기 [사진=서경덕 성신여대 교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과거 제국주의와 군국주의를 상징하는 욱일기 [사진=서경덕 성신여대 교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서 교수는 메일에서 "현재 일본의 '자위함기'는 과거 제국주의와 군국주의를 상징하는 '욱일기'로, 독일의 하켄크로이츠와 같은 의미인 '전범기'"라고 했다"라고 역설했다.

또한 일본 외무성의 욱일기 홍보 자료에도 자위함에 게양된 깃발 사진과 함께 "1954년 제정된 자위대법 시행령에 따라 해상자위대 자위함기는 욱일 모양을 사용하고 있다"며 "이처럼 일본 정부는 공식적으로 '자위함기=욱일기'임을 인정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일본은 지금까지 욱일기를 버젓이 사용해 아시아인들에게 전쟁의 공포를 상기시키는 몰상식한 행위를 늘 벌이고 있다"며 "단지 이번 다국적 훈련을 통해 아직까지 욱일기의 진실을 모르는 각 참가국 해군측에 욱일기의 역사적 사실을 제대로 알리고 싶었을 뿐"이라고 덧붙였다.

/양창균 기자(yangck@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서경덕 "'욱일기=전범기' 역사적 진실"…훈련참가 4개국에 항의 메일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