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OK금융그룹, 日 출신 오기노 감독 선임


[아이뉴스24 송대성 기자] 남자 프로배구 OK금융그룹이 일본 출신 지도자에게 지휘봉을 맡긴다.

OK금융그룹은 29일 일본 산토리 선버즈 출신 오기노 마사지(53) 감독을 선임했다고 밝혔다.

OK금융그룹 오기노 마사지 감독. [사진=OK금융그룹]
OK금융그룹 오기노 마사지 감독. [사진=OK금융그룹]

오기노 감독은 김세진, 석진욱에 이은 OK금융그룹의 3대 사령탑이다.

OK금융그룹은 "올해 창단 10주년을 맞이한 만큼, 초심으로 돌아가 다시 도전한다는 의미를 담아 외국인 감독까지도 후보군에 두고 다방면에서 검토했다"면서 "유수의 인물들과 수차례의 인터뷰를 진행한 끝에 한국 배구에 대한 이해도가 높고 기본기 배구에 강한 오기노 감독을 적임자라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오기노 감독은 1988년부터 2010년까지 현역에서 뛰며 수비형 아웃사이드 히터로 활약했다. 올림픽 2회(1992, 2008), 세계선수권 3회(1990, 1998, 2006) 등 국제 무대를 누볐다.

2010년 현역 은퇴 후에는 일본 프로배구 산토리 선버즈에서 감독 경력을 시작했고 2012년까지 팀을 이끌었다. 이후 2017년 다시 산토리 감독으로 부임해 2019년까지 지휘봉을 잡았다.

오기노 감독은 한국 배구와 인연도 깊다. 그는 일본 국가대표로 활약한 경험을 바탕으로 한국의 플레이 방식과 경기력에 대한 높은 이해력을 보유하고 있다. 또 선수 시절 맞붙은 한국 국가대표 선수들과 지속적으로 교류하며 한국 배구와의 연을 오랫동안 이어가고 있다.

최근 2시즌 연속 포스트시즌 진출에 실패한 OK금융그룹은 오기노 감독과 함께 초심으로 돌아가 내실을 다시고 재도약을 준비한다는 계획이다.

오기노 감독은 한국 배구와 인연이 깊은 인물이기도 하다.

오기노 감독은 한국과 일본이 라이벌 관계를 이룰 당시, 일본 국가대표로 활약한 경험을 바탕으로 한국의 플레이 방식과 경기력에 대한 높은 이해력을 보유하고 있다. 또한 선수 시절 맞붙은 한국 국가대표 선수들과 지속 교류하며 한국 배구와의 연을 오랫동안 이어가고 있다.

OK금융그룹은 기본기가 바탕이 되는 플레이에 최고로 꼽히는 산토리 선버즈에서 오랜 기간 활동한 오기노 감독과 함께 초심으로 돌아가 내실을 다지고 재도약을 준비한다는 방침이다.

오기노 감독은 "OK금융그룹 배구단과 함께 새로운 도전에 나설 수 있어 기쁘다. OK금융그룹 배구단이 다시 우승컵을 들어올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 배구에 대해서는 잘 알고 있고 친근한 면이 있다. 팀 운영을 위해 자유로운 의사소통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면서 "팀의 기둥이 되는 수비를 강화해 모든 공격 채널을 활용하는 시스템을 구축하겠다"고 덧붙였다.

오기노 감독은 지난 15일 한국에서 계약을 마무리한 후 선수들과 인사를 나눴다. 오기노 감독은 일본에서 비자 발급 등 필요한 절차를 마치고 조만간 입국해 본격적으로 팀을 이끌 계획이다.

/송대성 기자(snowball@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OK금융그룹, 日 출신 오기노 감독 선임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