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LS전선, 세계 1위 오스테드와 대만 프로젝트 해저케이블 공급 계약


대만 1차 해상풍력사업 초고압 해저케이블, 총 1조원 대 수주

[아이뉴스24 민혜정 기자] LS전선이 아시아태평양 지역 최대 규모 해상풍력단지의 해저케이블 사업권을 획득했다.

LG전선은 세계 1위 해상풍력 기업 덴마크 오스테드와 대만 장화현 해상풍력단지에 대한 해저케이블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계약 규모는 1천892억원이다.

장화현 해상풍력단지는 아태지역 최대 규모의 해상풍력단지다. 대만 서부 장화현 연안에서 35~60㎞ 떨어진 지역에 920메가와트(㎿) 규모로 구축되며, 2025년 말 완공 이후 재생에너지를 생산한다.

고의곤 LS전선 해저 글로벌 영업부문장(가운데)과 게럿 둘리 오스테드 장화해상풍력 프로그램 디렉터(왼쪽), 최승호 오스테드 코리아 대표가 부산 벡스코에서 개최된 '한국-덴마크 녹색 비즈니스 포럼'에서 계약 서명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LS전선 ]
고의곤 LS전선 해저 글로벌 영업부문장(가운데)과 게럿 둘리 오스테드 장화해상풍력 프로그램 디렉터(왼쪽), 최승호 오스테드 코리아 대표가 부산 벡스코에서 개최된 '한국-덴마크 녹색 비즈니스 포럼'에서 계약 서명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LS전선 ]

LS전선은 대만 1차 해상풍력단지 건설 사업의 8개 프로젝트에 대한 초고압 해저케이블 공급 계약을 모두 따냈다. 2019년부터 누적 수주액은 약 1조원에 이른다.

대만은 2025년까지 1차 사업을 통해 5.5기가와트(GW) 규모의 풍력단지를 완공하고 2035년까지 15GW 규모를 추가 개발할 계획이다.

LS전선 관계자는 "대만에서 추가 발주가 예상되는 해저케이블이 약 3조원에 달할 것"이라며 "KT서브마린과 협력해 시공 사업까지 확대할 경우 사업 규모는 더 커질 것"이라고 말했다.

/민혜정 기자(hye555@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LS전선, 세계 1위 오스테드와 대만 프로젝트 해저케이블 공급 계약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