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김은중호, 온두라스와 2-2 무승부 16강행 '맑음'


[아이뉴스24 류한준 기자] 뒷심을 제대로 보였다. 김은중 감독이 지휘봉을 잡고 있는 한국 20세 이하 축구대표팀이 국제축구연맹(FIFA) 주최 2023 20세 이하 월드컵에서 16강행 가능성을 한층 더 끌어올렸다.

한국은 26일(이하 한국시간) 아르헨티나 멘도사 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회 F조 조별리그 2차전 온두라스와 맞대결에서 2-2로 비겼다. '김은중호'는 이로써 1승 1무(승점4)가 됐고 조 2위에 자리했다.

조 1위에는 앞서 열린 경기에서 프랑스를 2-1로 꺾은 감비아(2승, 승점6)가 올랐다. 온두라스(1무 1패, 승점1)와 프랑스(2패, 승점0)가 3, 4위에 자리했다.

한국 20세 이하 축구대표팀 박승호가 26일(한국시간) 열린 2023 FIFA 20세 이하 월드컵 F조 조별리그 2차전 온두라스와 경기에서 후반 동점골을 넣은 뒤 환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국 20세 이하 축구대표팀 박승호가 26일(한국시간) 열린 2023 FIFA 20세 이하 월드컵 F조 조별리그 2차전 온두라스와 경기에서 후반 동점골을 넣은 뒤 환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국은 끌려가던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다. 온두라스는 기선제압했다.

온두라스는 전반 페널티킥으로 선제골을 넣었다. 마르코 아세이투노가 발목을 다쳐 전반 19분 대신 교체 투입된 다니엘 카터가 페널티킥을 유도했다.

카터는 최석현(단국대)와 골지역 오른쪽에서 경합 과정 중 넘어졌다. 주심은 비디오판독(VAR) 끝에 최석현 파울을 선언했다. 전반 22분이었다. 온두라스에 페널티킥이 주어졌고 키커로 나서 다비드 오초아가 왼발 슈팅으로 마무리했다.

그러나 오초아는 전반 27분 퇴장을 당하면서 그라운드를 떠났다. 0-1로 끌려가던 한국은 이틈을 타 반격에 시동을 걸었다.

오초아는 강상윤(전북)과 경합 과정에서 손으로 얼굴을 가격했다. 주심은 오초아에 옐로카드를 줬다가 VAR 끝에 레드카드를 냈다.

김은중 감독이 이끌고 있는 한국 20세 이하 축구대표팀은 26일(한국시간) 열린 2023 FIFA 20세 이하 월드컵 F조 조별리그 2차전 온두라스와 경기에서 2-2로 비겨, 1승 1무가 됐다. [사진=뉴시스]
김은중 감독이 이끌고 있는 한국 20세 이하 축구대표팀은 26일(한국시간) 열린 2023 FIFA 20세 이하 월드컵 F조 조별리그 2차전 온두라스와 경기에서 2-2로 비겨, 1승 1무가 됐다. [사진=뉴시스]

그러나 온두라스는 후반 6분 추가골을 넣으며 달아났다. 역습 상횡에서 이삭 카스티요가 오른발 슈팅으로 한국 골망을 흔들었다.

0-2로 점수 차가 벌어졌으나 한국은 따라잡았다. 후반 13분 김용학(포르티모넨스)이 왼발 터닝슛으로 만회골을 넣었다.

공격 고삐를 더욱 바짝 댕긴 한국은 후반 17분 이승원(강원)이 올린 크로스를 박승호(인천)가 헤더로 연결, 온두라스 골망을 흔들며 2-2로 균형을 맞췄다.

한국은 역전골을 노렸으나 후반 추가 시간 최석현이 경고 누적으로 퇴장당했고 경기는 그대로 끝났다. 한국은 오는 29일 감비아와 조별리그 최종전을 치른다. 감비아는 2승으로 16강 진출을 확정한 상황이다.

/류한준 기자(hantaeng@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김은중호, 온두라스와 2-2 무승부 16강행 '맑음'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