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안랩 등 판교 11개사 뭉쳤다"…ESG 네트워크 구축


지역 기반 공동 ESG 활동 도모

[아이뉴스24 김혜경 기자] 판교 기업들이 지역 기반 ESG(환경‧사회‧지배구조) 네트워크를 구축했다.

판교 기업 소속 참석자들이 지난 10일 열린 세미나에서 이유진 녹색전환연구소 부소장의 강연을 듣고 있다. [사진=안랩]
판교 기업 소속 참석자들이 지난 10일 열린 세미나에서 이유진 녹색전환연구소 부소장의 강연을 듣고 있다. [사진=안랩]

판교테크노밸리 소재 기업 11곳은 최근 '판교ESG얼라이언스'를 결성하고 본격 활동을 시작했다고 24일 밝혔다.

ESG얼라이언스는 ESG 기반 공동 활동을 지향하는 기업 연합체로, 2013년 시작된 '판교CSR얼라언스'의 진화 형태다. CSR은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뜻한다. 지난해 말 11개 기업으로 회원사를 구성했으며, 올해부터는 각 기업의 ESG 관련 실무자가 참여해 정보를 공유하는 등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최근에는 환경과 사회공헌 분야 전문가를 초빙해 세미나를 열였다. 이유진 녹색전환연구소 부소장이 '탄소중립과 녹색성장 기본계획'을, 김상미 블루버드씨 대표가 '예술의 창의성을 통한 사회공헌 솔루션'을 주제로 강연을 진행했다.

세미나에 참석한 권연주 스마일게이트 희망스튜디오 실장은 "얼라이언스 기업으로서 앞으로 지역 사회의 다양한 문제 해결에 적극 참여하겠다"며 "희망스튜디오 기부 플랫폼 등 다양한 방식을 통해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유진 부소장은 "지역 기반의 네트워크라는 점에서 ESG 활동의 진정성을 높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인치범 안랩 상무는 "ESG얼라이언스는 참여 기업 모두가 주도하는 것이 특징"이라며 "기업 각자가 참여 여부를 결정하고 제안·기획·실행하는 '느슨한 형태(weak ties)'의 네트워크"라고 설명했다.

/김혜경 기자(hkmind9000@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안랩 등 판교 11개사 뭉쳤다"…ESG 네트워크 구축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