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키움-SGC이테크건설, 소아암 환아 기부금 전달


[아이뉴스24 류한준 기자] 프로야구 키움 히어로즈가 훈훈한 자리를 마련했다. 히어로즈 구단은 12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NC 다이노스와 홈 경기에 앞서 SGC이테크건설과 함께 소아암 환아를 돕기 위해 구로희망복지재단에 기부금 1천만원을 전달했다.

전달식에는 이환범 히어로즈 구단 상무와 박학수 SGC이테크건설 상무, 이경애 구로희망복지재단 사무국장이 참석했다. 이날 전달한 기부금은 지난 6일 SSG 랜더스와 홈 경기 당시 구단 파트너사인 SGC이테크건설과 진행한 'THE LIV 사랑의 집짓기' 이벤트를 통해 마련했다.

THE LIV 사랑의 집짓기는 소아암 환아를 위한 희망 메시지를 적어 3D로 구현된 집에 부착해 '사랑의 집'을 완성하는 이벤트다. 메시지 1개 당 10만원씩 적립됐다. 행사 당일 메시지 100개가 모여 1천만원 기부금이 조성됐다.

키움 히어로즈는 12일 NC 다이노스와 홈 경기에 앞서 SGC이테크건설과 함께 소아암 환아를 위한 기부금을 전달했다. 전달식에 참석한 이환범 구단 상무(왼쪽부터), 박학수 SGC이테크건설 상무, 이경애 구로희망복지재단 사무국장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키움 히어로즈]
키움 히어로즈는 12일 NC 다이노스와 홈 경기에 앞서 SGC이테크건설과 함께 소아암 환아를 위한 기부금을 전달했다. 전달식에 참석한 이환범 구단 상무(왼쪽부터), 박학수 SGC이테크건설 상무, 이경애 구로희망복지재단 사무국장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키움 히어로즈]

소아암 환우를 위해 적어준 희망 메시지는 적립된 기부금과 함께 소아암 환아에게 전달된다. 구단과 SGC이테크건설은 지난 2021년부터 3년째 기부 행사를 가져오고 있다.

지난해에도 THE LIV 사랑의 집짓기 행사를 진행해 희망 메시지와 기부금 1천만원을 전달했다.

위재민 구단 대표이사(사장)는 "이번 행사가 소아암 환아들과 가족들에게 희망과 용기가 되길 바란다"며 "소아암 환우들이 하루빨리 병을 이겨내고 건강한 웃음을 되찾길 소망한다"고 말했다.

안찬규 SGC이테크건설 대표이사(사장)도 "소아암을 앓고 있는 어린이들에게 완치할 수 있다는 믿음과 희망을 북돋아 주기 위해 3년째 응원 메시지와 함께 치료비를 지원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어려운 이웃을 위한 온정의 손길을 이어가며 나눔 문화 실천에 앞장서겠다"고 전했다.

구단은 "앞으로도 팬들로부터 받은 사랑을 사회에 환원할 수 있도록 다양한 공익 행사를 이어갈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류한준 기자(hantaeng@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키움-SGC이테크건설, 소아암 환아 기부금 전달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