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한양, 글로벌 가스 생산기업 린데와 블루수소 생산 클러스터 조성


[아이뉴스24 안다솜 기자] 한양이 산업용 가스 생산 기업 린데와 전남 블루수소 생산 클러스터를 조성에 투자하면서 수소사업에 진출한다고 4일 밝혔다.

묘도 블루수소 생산 클러스터 조성 투자협약식에서 (왼쪽부터) 김종기 여수부시장, 김영록 전라남도지사, 린데 숀 더빈 수석부사장, 성백석 린데코리아㈜ 대표, 김형일 ㈜한양 대표가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한양]
묘도 블루수소 생산 클러스터 조성 투자협약식에서 (왼쪽부터) 김종기 여수부시장, 김영록 전라남도지사, 린데 숀 더빈 수석부사장, 성백석 린데코리아㈜ 대표, 김형일 ㈜한양 대표가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한양]

한양은 지난 3일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린데, 전라남도와 여수시 묘도에 블루수소 생산 클러스터 조성을 위해 총 8억 달러 규모의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김형일 한양 대표, 김영록 전남도지사, 김종기 여수시 부시장, 숀 더빈 린데 수석부사장, 성백석 린데코리아 대표 등이 참석했다.

이번 투자협약에 따라 한양과 린데는 여수 묘도 항만재개발 부지에 2030년까지 총 8억 달러를 투자해 연간 8만톤 규모 수소 생산시설, 수소 혼소 열병합발전소, 탄소포집·액화·저장시설 등 블루수소 생산 클러스터를 조성한다.

블루수소 생산 클러스터가 조성되면, 전남도 탄소중립 실현과 지역균형 발전을 위한 '묘도 에코 에너지 허브' 조성 사업에도 한층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김형일 한양 대표이사는 "수소 생산, 저장, 공급은 물론 탄소포집 시설 등을 포함하는 블루수소 생산클러스터는 미래 청정수소 산업 발전과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중요한 전초기지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 청정수소 공급 확대의 허브로서 지역 탄소중립 실현에 중추적인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사업을 추진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안다솜 기자(cotton@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한양, 글로벌 가스 생산기업 린데와 블루수소 생산 클러스터 조성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