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韓 중견기업 R&D 투자액, 삼성전자 21% 수준…휴맥스, 투자 가장 많이 줄어


지난해 500대 기업 R&D 투자 증가율보다 1.5%p 낮아…펄어비스, 투자 최고액 기록

[아이뉴스24 장유미 기자] 지난해 국내 상장 중견기업의 연구개발(R&D) 투자액이 증가했으나, 삼성전자의 21% 수준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휴맥스는 전년 대비 R&D 투자를 가장 많이 줄인 중견기업으로 꼽혔다.

삼성전자 서울 본사에 걸린 삼성 깃발이 펄럭이고 있다. [사진=아이뉴스24 DB]
삼성전자 서울 본사에 걸린 삼성 깃발이 펄럭이고 있다. [사진=아이뉴스24 DB]

3일 기업데이터연구소 CEO스코어가 국내 상장 중견기업 710곳 중 R&D 비용을 공시한 571곳을 조사한 결과, 이들 기업의 지난해 R&D 투자액은 5조2천538억원으로 전년(4조6천688억원)보다 12.5%(5천850억원)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500대 기업의 R&D 투자 증가율 14.0%와 비교해 1.5%p 낮은 수치다. 글로벌 경기 둔화가 장기화하면서 대기업에 비해 상대적으로 규모가 작은 상장 중견기업들이 R&D 투자에 더 소극적인 행보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평가된다.

지난해 조사기업 중 전년 대비 R&D 투자액을 늘린 중견기업은 62.9%(359곳)였다.

펄어비스가 지난해 R&D 부문에 1천355억원을 투자해 상장 중견기업 중 R&D 투자 최고액을 기록했다. 이어 ▲일동제약(1천251억원) ▲컴투스(1천248억원) ▲동아에스티(1천96억원) ▲주성엔지니어링(859억원) ▲유진테크(800억원) ▲네패스(741억원) ▲HK이노엔(671억원) ▲텔레칩스(652억원) ▲오스템임플란트(640억원) 등이 R&D 부문에 많은 투자를 진행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이들 기업 중 펄어비스, 일동제약, 컴투스, 동아에스티의 R&D 투자 규모는 1천억원을 상회했다. 2021년 2곳에 그쳤던 'R&D 투자 1천억원 클럽' 기업은 지난해 4곳으로, 두 배 늘었다.

또 지난해 R&D 투자가 전년 대비 가장 많이 증가한 기업은 컴투스로 조사됐다. 컴투스의 지난해 R&D 투자 증가액은 340억원으로, 메타버스·미디어 콘텐츠 등 신사업 투자 확대 전략에 맞춰 연구개발비를 늘린 것으로 분석된다. 다음으로 주성엔지니어링의 지난해 R&D 투자 증가액은 313억원, 신풍제약은 252억원, 위메이드는 233억원을 기록했다.

[그래프=CEO스코어]
[그래프=CEO스코어]

반면 지난해 R&D 투자 규모가 전년 대비 가장 많이 감소한 기업은 휴맥스로, 2021년 315억원에서 지난해 215억원으로 100억원 줄였다. 이어 삼천당제약(83억원 감소), 휴니드테크놀러지스(67억원 감소), 에스맥(56억원 감소) 등도 R&D 투자비가 크게 감소했다.

또 지난해 매출액 대비 R&D 투자 비율이 가장 큰 중견기업은 이수앱지스로, 매출액 412억원의 46.4%인 191억원을 R&D에 투자했다. 이어 ▲텔레칩스 43.4% ▲에스비비테크 42.5% ▲펄어비스 35.1% ▲안랩 27.2% ▲신풍제약 26.5% ▲유진테크 25.8% ▲케이엠더블유 23.3% ▲삼천당제약 21.6% ▲고영 20.7% 순으로 R&D 투자 비율이 높았다.

업종별로는 ▲IT전기전자(1조8천806억원) ▲제약·바이오(1조1천589억원) ▲서비스(7천984억원) ▲자동차·부품(4천840억원) ▲석유화학(2천32억원) 순으로 R&D 투자 규모가 컸다.

/장유미 기자(sweet@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韓 중견기업 R&D 투자액, 삼성전자 21% 수준…휴맥스, 투자 가장 많이 줄어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