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3연승·승률 5할 복귀 홍원기 키움 감독 "후라도·러셀 수훈갑"


[아이뉴스24 류한준 기자] 주말 원정 3연전을 모두 내줬다. 자칫 연패가 길어질 수 도 있었다.

그러나 고비를 잘 넘겼고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다. 프로야구 키움 히어로즈가 그렇다. 키움은 지난 25일부터 27일까지 고척스카이돔에서 KT 위즈를 상대로 주중 홈 3연전을 치렀다.

키움은 이번 3연전을 모두 이겼다. 이로써 연패를 끊고 3연승으로 다시 내달렸다. 3연전 마지막 날인 27일 맞대결에선 3-1로 이겼다. '지키는 야구'도 성공했다.

키움 히어로즈 투수 아리엘 후라도는 27일 열린 KT 위즈와 홈 경기에 선발 등판해 5이닝 1실점(비자책점)하며 승리투수가 됐고 시즌 2승째(3패)를 올렸다. [사진=뉴시스]
키움 히어로즈 투수 아리엘 후라도는 27일 열린 KT 위즈와 홈 경기에 선발 등판해 5이닝 1실점(비자책점)하며 승리투수가 됐고 시즌 2승째(3패)를 올렸다. [사진=뉴시스]

이날 승리로 11승 11패가 되며 5할 승률을 다시 맞췄다. 홍원기 키움 감독 입장에서도 주말 원정 3연전을 앞두고 만족스러운 결과다.

홍 감독은 27일 경기 후 "선발 등판한 아리엘 후라도가 5이닝 동안 잘 던져줬다. 후라도에 뒤이어 나온 불펜 투수(양현, 하영민, 임창민)들과 마무리(김재웅)도 1이닝씩 무실점 투구를 하며 제 역할을 다했다"고 말했다.

후라도는 3회초 실책으로 실점하면서 흔들릴 수 도 있던 상황을 잘 넘겼다. 반면 KT 타선은 이날 공격을 잘 풀어가지 못했다.

득점권 상황을 7차례 마주했지만 점수를 내지 못했다. 이날 잔루만 16개를 기록, 키움(8잔루)과 견줘 두 배나 더 많았다.

홍 감독은 결승타 주인공인 에디슨 러셀과 이날 트레이드를 통해 삼성 라이온즈에서 이적한 이원석(내야수)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홍원기 키움 히어로즈 감독이 홈 경기 도중 선수 교체를 지시하며 사인을 보내고 있다. [사진=뉴시스]
홍원기 키움 히어로즈 감독이 홈 경기 도중 선수 교체를 지시하며 사인을 보내고 있다. [사진=뉴시스]

그는 "2회초 만루 위기에서 이원석이 안정감있는 수비를 보여 실점없이 넘어갈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원석은 이날 3루가 아닌 1루수로 나왔고 타석에서는 안타 하나를 쳤다.

홍 감독은 "최근 좋은 모습을 보이고 있는 러셀이 오늘(27일)도 중요한 순간 점수를 만들어 내는 타격을 보였다"고 칭찬했다. 고척 홈팬들에 대한 인사도 잊지 않았다.

홍 감독은 "주중 3연전동안 고척스카이돔을 찾아주신 팬들의 응원덕분에 3연승을 거둘 수 있었다. 감사하다"고 강조했다. 키움 선수단은 부산 원정길에 나선다.

28일부터 30일까지 사직구장에서 롯데 자이언츠를 만난다. 롯데도 최근 상승세가 뚜렷하다. 27일 한화 이글스를 상대로 3-0으로 이겨 6연승으로 신바람을 냈다.

주말 3연전 첫날 선발투수로는 최원태(키움)와 찰리 반즈(롯데)가 예고됐다. 키움과 3연전을 모두 내주면서 6연패에 빠진 KT는 이번 주말 안방인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삼성 라이온즈를 상대한다. 보 슐서(KT)와 앨버트 수아레즈(삼성)가 각각 선발투수로 예고됐다.

/고척=류한준 기자(hantaeng@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3연승·승률 5할 복귀 홍원기 키움 감독 "후라도·러셀 수훈갑"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