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영웅군단 새출발' 키움 이원석 "나를 필요로 한 팀 보탬될 터"


[아이뉴스24 류한준 기자] "최근 들어 가장 바쁜 하루인 것 같네요." 대구에서 서울로 왔다.

하루 전까지 삼성 라이온즈 유니폼을 입고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 그라운드를 뛰던 베테랑 내야수 이원석이 새로운 유니폼을 입는다. 키움 히어로즈는 27일 삼성과 트레이드를 통해 이원석과 2024년 신인 드래프트 3라운드 지명권을 받아왔다.

그대신 불펜 자원인 우완 김태훈이 삼성으로 떠났다. 이원석은 이날 오전 트레이드를 통보받은 뒤 대구를 떠나 서울로 출발했고 당일 히어로즈 홈 구장인 고척스카이돔으로 왔다.

27일 삼성 라이온즈에서 키움 히어로즈로 트레이드를 통해 이적한 이원석이 새로운 소속팀 유니폼을 입고 포즈를 취했다. [사진=키움 히어로즈]
27일 삼성 라이온즈에서 키움 히어로즈로 트레이드를 통해 이적한 이원석이 새로운 소속팀 유니폼을 입고 포즈를 취했다. [사진=키움 히어로즈]

이원석은 새로운 팀 동료들과 인사를 나눴고 홍원기 키움 감독을 비롯한 코칭스태프와 만났다. 현장을 찾은 취재진과도 인터뷰를 진행했다.

그는 "정신없던 하루였던 것 같다. 아침에 전화를 받자마자 야구장에서 짐을 챙기고 바로 기차를 타고 올라왔다"며 "다행스럽게도 라이온즈파크에서 삼성 선수들을 만나 작별인사를 할 수 있었다. 정이 많이 들어 울컥했다"고 트레이드 당시 상황을 되돌아봤다.

트레이드 등 이적은 프로 선수에게 낯선 일이 아니다. 이원석도 자유계약선수(FA) 이적에 따른 보상 선수로 롯데 자이언츠에서 두산 베어스로, FA 자격 획득 후 두산에서 삼성으로 팀을 옮긴 경험이 있다.

그렇기에 이원석은 "키움에 선택된 만큼 그런 마음은 잠시 접어두고 이제 새로운 팀에 집중하려 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삼성 팬들에게 대한 인사는 잊지 않았다.

그는 "삼성 팬들이 정말 잘해주셨다. 나 뿐 아니라 가족들도 몇 년 동안 편하게 그리고 재미있게 잘 지냈다"며 "좋은 추억을 평생 잊지 않고 잘 간직하겠다. 새로운 팀에 온 만큼 키움 팬들에게도 즐거움을 드릴 수 있도록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덧부였다.

삼성 라이온즈에서 뛰었던 베테랑 내야수 이원석은 27일 트레이드를 통해 키움 히어로즈로 이적했다. [사진=아이뉴스24 포토 DB]
삼성 라이온즈에서 뛰었던 베테랑 내야수 이원석은 27일 트레이드를 통해 키움 히어로즈로 이적했다. [사진=아이뉴스24 포토 DB]

이원석은 새로운 팀 그리고 프로 데뷔 후 자신에게 4번째 팀이 된 키움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키움은 경기하기 항상 껄끄러운 팀이었다"며 "워낙 잘하는 선수가 많다. 투수진도 좋고 지금 이정후(외야수)가 잠깐 부진하지만 워낙 좋은 타선을 가지고 있어 항상 강팀이라고 생각했다"고 얘기했다.

고척스카이돔에 대해서도 "항상 연습 배팅 때는 타구가 잘 안 나가는데 경기에 나서면 투수 공도 잘 보이고 타구도 잘 나갔던 것 같다"며 "고형욱 히어로즈 단장의 기사를 봤다. 나를 필요로 해서 데려와 준 부분에 대해 감사하다"며 "이곳에서 좋은 성적을 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고척=류한준 기자(hantaeng@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영웅군단 새출발' 키움 이원석 "나를 필요로 한 팀 보탬될 터"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