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포스코퓨처엠, LG엔솔과 '30조 규모' 양극재 공급계약 체결


7년간 대규모 공급계약…총 공급계약 52조 돌파

[아이뉴스24 양호연 기자] 포스코퓨처엠이 LG에너지솔루션과 대규모 양극재 공급계약을 체결하며 협력관계를 더욱 공고히 한다.

포스코퓨처엠 포항 양극재 공장 조감도. 자료사진 [사진=포스코퓨처엠]
포스코퓨처엠 포항 양극재 공장 조감도. 자료사진 [사진=포스코퓨처엠]

포스코퓨처엠은 올해부터 2029년까지 7년간 LG에너지솔루션에 약 30조 2천595억 규모의 양극재를 공급하는 계약을 26일 체결했다. 연평균 공급금액으로는 약 4조3천억원의 계약으로, 지난 1월 체결한 삼성SDI와의 10년간 40조원의 연간 공급 규모를 넘어서는 수주이다.

포스코퓨처엠이 공급하는 제품은 전기차 고성능화에 필요한 배터리 핵심소재인 하이니켈 NCM·NCMA 양극재로, LG에너지솔루션의 국내외 배터리 공장에 공급한다.

양극재는 배터리 원가의 40% 이상을 차지하며 용량과 출력을 결정하는 핵심소재다. 전기차 배터리에 주로 활용되는 하이니켈 양극재는 니켈(N) 비중을 극대화해 배터리의 에너지 저장용량을 높이고, 코발트(C)·망간(M)·알루미늄(A) 등을 함께 사용해 안정성과 출력을 보완한 고부가가치 제품이다.

이번 공급 계약으로 포스코퓨처엠은 글로벌 전기차 배터리 시장 공략을 위해 장기간 이어온 LG에너지솔루션과의 협력 관계를 더욱 강화하게 됐다.

완성 단계에 접어든 양극재가 포스코케미칼 광양공장 소성로 위에 놓여 있다. [사진=포스코퓨처엠]
완성 단계에 접어든 양극재가 포스코케미칼 광양공장 소성로 위에 놓여 있다. [사진=포스코퓨처엠]

포스코퓨처엠은 배터리소재 사업에 진출한 2011년 LG에너지솔루션과 제품 개발을 위한 협력을 시작한 이래 2012년부터 양극재와 음극재를 본격 공급하며 긴밀한 파트너십을 이어왔다. 대규모 공급계약이 시작된 2020년 1조 8천533억원 규모의 양극재 공급계약을 체결한 데 이어 2022년에는 LG에너지솔루션과 GM의 합작사인 얼티엄셀즈로부터도 약 22조원의 양극재를 수주한 바 있다.

이번 계약으로 포스코퓨처엠의 LG에너지솔루션향 수주 규모는 52조원을 넘어서게 됐다. 삼성SDI향 공급계약까지 포함하면 현재 양극재 수주금액은 92조원에 달한다.

김준형 포스코퓨처엠 사장은 "포스코퓨처엠의 배터리소재사업 성장은 사업 초기부터 이어온 LG에너지솔루션과의 긴밀한 협력이 있었기 때문에 가능했다"며 "포스코퓨처엠의 원료 경쟁력, 품질 기술, 안정적인 양산능력 등 고객을 위한 사업역량을 더욱 강화하고 미래 파트너십을 더욱 공고히 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양호연 기자(hy@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포스코퓨처엠, LG엔솔과 '30조 규모' 양극재 공급계약 체결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