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현대모비스, 1분기 매출 14조6670억원…전년比 29.7%↑


전동화 핵심부품 76.4% 성장…"모듈·핵심 부품 공급 확대로 견조한 실적 상승세"

[아이뉴스24 김종성 기자] 현대모비스가 전동화 핵심 부품이 큰 폭으로 성장하며 올해 1분기 실적이 크게 개선됐다.

CES 2023에서 관람객들이 현대모비스의 유망 특허 기술들이 탑재된 미래형 콘셉트카 엠비전 시리즈를 체험하고 있는 모습. [사진=현대모비스]
CES 2023에서 관람객들이 현대모비스의 유망 특허 기술들이 탑재된 미래형 콘셉트카 엠비전 시리즈를 체험하고 있는 모습. [사진=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는 26일 올해 1분기 매출액 14조6천670억원, 영업이익 4천181억원, 당기순이익 8천418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매출은 29.7% 증가했고,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도 각각 8.1%, 61.6% 늘어났다.

글로벌 반도체 수급 이슈가 완화되고 모듈과 핵심부품 생산과 공급이 확대되면서 매출 상승을 견인했다. 특히 친환경차에 적용되는 전동화부품 생산이 크게 늘어나고, 중대형·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차종에 적용되는 고부가가치 핵심부품의 공급이 확대된 효과도 매출 상승에 크게 기여했다.

영업이익도 전반적인 물류비 부담 완화와 애프터서비스(A/S) 사업의 글로벌 수요 확대로 지난해 동기 대비 상승세를 이어갔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전동화 부품의 매출이 3조3천269억원을 기록하며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6.4% 급증했다. 하이브리드차와 전기차 등 글로벌 친환경차 생산량 증가에 따라 파워일렉트릭(PE)시스템과 배터리시스템 등 현대모비스의 전동화 핵심 부품 공급과 매출은 앞으로도 꾸준히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핵심부품 매출은 2조5천261억원(21.1% 증가), 모듈제품은 매출 6조1천833억원(24.0% 증가)을 각각 기록했다. 이와 함께 A/S 부품사업도 글로벌 주요 시장에서의 강한 수요가 지속되면서 2조6천307억원의 매출(11.8% 증가)을 달성했다.

현대모비스는 핵심부품 품질 경쟁력과 다양한 제품 포트폴리오를 바탕으로 올해 53억6천만 달러 규모의 해외 완성차 대상 수주 목표를 제시한 가운데, 공격적인 수주 활동을 이어가면서 수익성과 제품 경쟁력을 동시에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미래성장을 위한 적극적인 투자와 함께, 올해 계획하고 있는 1천500억원 규모의 자기주식 매입 및 소각 등 다양한 주주환원 정책의 조화를 통해 주주가치를 극대화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종성 기자(stare@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현대모비스, 1분기 매출 14조6670억원…전년比 29.7%↑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