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역시 다른 클라스"…'영업익 급감' 삼성전자, 작년 R&D 투자 25兆 '최다'


국내 500대 기업 R&D 투자액 68.4兆, 전년比 14% ↑…상위 10개 기업이 70% 차지
매출액 대비 R&D 투자액, 넷마블 '최고'…AI·차세대 반도체·전기차 등 투자 집중

[아이뉴스24 장유미 기자] 국내 대기업들이 지난해 경기둔화로 순이익이 27% 이상 감소하는 상황에도 불구하고 R&D(연구개발) 투자는 IT와 인공지능 분야를 중심으로 8조4천억원 이상 늘린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삼성전자는 영업이익이 하락했음에도 투자액은 오히려 전년보다 늘려, 조사 대상 기업의 전체 R&D 투자 중 36.4%를 차지할 만큼 독보적인 모습을 보였다.

삼성전자 서울 본사에 걸린 삼성 깃발이 펄럭이고 있다. [사진=아이뉴스24 DB]
삼성전자 서울 본사에 걸린 삼성 깃발이 펄럭이고 있다. [사진=아이뉴스24 DB]

26일 기업데이터연구소 CEO스코어가 최근 3년 연속 사업보고서를 통해 연구개발 활동을 공시한 231개 기업(금융사 제외)의 연구개발비 및 실적을 비교한 결과, 이들 기업의 지난해 R&D 투자액은 68조4천115억원으로 전년보다 14%(8조4천42억원)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반면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123조6천785억원, 순이익은 106조1천575억원으로, 각각 전년 대비 25.4%(42조1천66억원), 27.1%(39조3천782억원) 감소했다. 글로벌 경기둔화와 수출 감소로 국내 대기업의 영업이익 및 순이익이 감소한 악조건에도 불구하고 미래 성장산업을 위한 R&D 투자는 늘린 것으로 분석된다. 

지난해 R&D 투자액이 증가한 기업은 231개 중 173개(74.9%)에 달했다. 투자 규모를 줄인 기업은 58개(25.1%)에 불과했다.

지난해 R&D 투자액 상위 10개 기업은 ▲삼성전자 ▲SK하이닉스 ▲LG전자 ▲현대자동차 ▲LG디스플레이 ▲기아 ▲네이버 ▲LG화학 ▲현대모비스 ▲삼성SDI 등으로 나타났다. 이들 기업들은 최근 3년 연속으로 R&D 투자 상위 10곳을 차지했으며 지난해 연구개발비로 총 47조8천447억원을 투자해 전체 조사 대상 기업의 약 70%에 달했다. 해당 기업들은 AI, 차세대 반도체, 로봇, 전기차, 자율주행 등 미래 유망 기술분야에 투자를 집중했다.

특히 삼성전자는 지난해 R&D에 24조9천292억원을 투자했다. 지난해 글로벌 경기 둔화와 함께 반도체 사이클이 하강 국면으로 접어들면서 영업이익이 전년보다 16% 감소했지만, R&D 투자액은 오히려 10.3% 늘렸다.

SK하이닉스도 전년보다 21.3% 확대된 4조9천53억원을 투자했다. 이 외 ▲LG전자 4조370억원(12.0%↑) ▲현대자동차 3조3천406억원(7.8%↑) ▲LG디스플레이 2조4천316억원(14.3%↑) ▲기아 2조1천630억원(15.6%↑) ▲네이버 1조8천91억원(9.3%↑) ▲LG화학 1조7천800억원(28.0%↑) ▲현대모비스 1조3천727억원(17.4%↑) ▲삼성SDI 1조764억원(22.6%↑)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그래프=CEO스코어]
[그래프=CEO스코어]

지난해 매출액 대비 R&D 투자액이 컸던 기업은 ▲넷마블(8천581억원, 32.1%) ▲네이버(1조8천91억원, 22.0%) ▲크래프톤(4천41억원, 21.8%) ▲엔씨소프트(4천730억원, 18.4%) ▲셀트리온(4천124억원, 18.1%) ▲대웅제약(2천14억원, 17.3%) ▲원익IPS(1524억원, 15.1%) ▲한화시스템(3240억원, 14.8%) ▲카카오(1조213억원, 14.4%) ▲한미약품(1천779억원, 13.4%) 순으로 조사됐다. 주로 서비스·게임, 제약·바이오 등 고성장 산업의 기업이 8곳에 달했다.

이 중 네이버와 넷마블은 3년 연속 매출 대비 R&D 투자액 비중이 20%를 넘겼다. 특히 넷마블은 전년보다 연구개발비를 50% 이상 늘리며 매출 3분의 1을 R&D에 투자했다. 또 카카오는 R&D 투자액을 2021년 7645억원에서 33.6% 늘리면서 처음으로 1조원을 넘어섰다.

업종별로는 ▲IT전기전자(40조8천8억원) ▲자동차·부품(8조9천542억원) ▲서비스(5조3천145억원) ▲석유화학(3조8천285억원) ▲조선·기계·설비(2조5천542억원) 등으로 R&D 투자액이 높게 나타났다.

CEO스코어 관계자는 "삼성SDI, 카카오 등이 지난해 처음으로 R&D 투자비용 1조원을 넘기면서 'R&D 투자 1조원 클럽' 회사 수도 지난 2021년 9곳에서 지난해 11곳으로 늘었다"며 "삼성SDI는 리튬 이차전지·차세대 배터리,  카카오는 AI(인공지능)·머신러닝·클라우드 등에 연구 개발비를 대폭 늘렸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해 기업들은 IT와 AI(인공지능) 분야를 중심으로 R&D 투자를 집중했다"며 "지난해 매출 대비 투자액이 가장 높은 기업은 32.1%를 투자한 넷마블로, 전년도 1위였던 네이버는 2위로 밀려났다"고 덧붙였다.

/장유미 기자(sweet@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역시 다른 클라스"…'영업익 급감' 삼성전자, 작년 R&D 투자 25兆 '최다'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