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군산시, ㈜LG화학·절강화유코발트 투자협약 체결


[아이뉴스24 오지명 기자]전라북도 군산시는 ㈜LG화학·절강화유코발트와 1조 2천억원 규모의 ‘이차전지 소재 제조시설’ 건립을 위한 투자협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김규현 새만금개발청장, 김관영 전라북도지사, 강임준 군산시장, 이병호 한국농어촌공사 사장, 신학철 ㈜LG화학 대표이사, 쉬웨이 절강화유코발트 부총재, 지역 국회의원 등이 참석했다.

전라북도 군산시청전경[사진=군산시청]
전라북도 군산시청전경[사진=군산시청]

㈜LG화학과 절강화유코발트는 신규 법인을 설립해 ‘28년까지 2단계에 걸쳐 총 1조 2천억 원을 투자할 계획으로, 연내 새만금 산단 6공구(3십3만8천㎡)에 공장을 착공하고 직원 700명을 신규로 채용할 계획이다.

㈜LG화학은 1947년 설립한 석유화학, 첨단소재, 생명과학, 배터리 전문 자회사(LG에너지솔루션) 등 균형 있는 사업체를 보유하고 있는 우리나라의 대표적 글로벌 기업이다.

절강화유코발트는 ‘2002년 설립, 광물 채굴에서 전구체 생산까지 배터리 핵심소재 수직 계열화를 이룬 중국 최대 코발트 생산 기업이다.

새만금에 건설하는 ‘이차전지 양극소재(황산메탈·전구체)’ 제조시설은 ㈜LG화학과 절강화유코발트가 전구체를 안정적으로 생산해 글로벌 공급망 변화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추진됐다.

㈜LG화학은 사업 확장이 용이한 대규모 부지, 항만·공항·도로 등 우수한 기반시설, 특히 공장 가동에 필요한 대규모 전력·용수·가스·스팀 등의 유틸리티를 원활히 공급받을 수 있는 여건 등을 높이 평가해 새만금 투자를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강임준 군산시장은 “글로벌 공급 경쟁력을 갖춘 ㈜LG화학·절강화유코발트의 대규모 투자를 환영한다”면서 “최근 전기자동차 시장이 급성장하고 있으며 새만금 산단에 국내 우수한 기술력을 보유한 관련기업들의 투자가 이어지고 있어 군산지역의 고용과 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군산=오지명 기자(ee1004@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군산시, ㈜LG화학·절강화유코발트 투자협약 체결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