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한양, 부산항 신항 양곡부두 사업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건설출자자로서 공사 100% 수행…완공 후 시설 운영도

[아이뉴스24 김서온 기자] 한양이 부산항 신항 양곡부두 민간투자사업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되며 항만시설 공사에서 경쟁력을 입증했다.

한양은 부산항 신항 양곡부두 민간투자사업 우선협상대상자로 자사가 속한 'KCTC 컨소시엄'이 선정됐다고 19일 밝혔다.

부산항 신항 양곡부두 민간투자사업은 부산 강서구 가덕도동 남컨테이너부두 7만5천㎡에 접안시설 및 호안시설 등을 조성하는 프로젝트다. 기존 북항에 있던 양곡부두를 대체할 대체부두를 신항에 신설한다.

부산항 신항 양곡부두 사업 예상 조감도. [사진=한양]
부산항 신항 양곡부두 사업 예상 조감도. [사진=한양]

총 사업비는 1천910억원 규모로 수익형민자사업(BTO) 방식으로 진행된다. 공사기간은 33개월로 오는 2024년 2분기 착공해 2026년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한양은 건설출자자로서 공사를 100% 수행하며 완공 후 KCTC와 한양이 공동으로 시설을 운영하게 된다.

지난해 2월 한양이 참여한 KCTC 컨소시엄은 해양수산부에 민간투자사업으로 해당 사업을 제안했으며, 적격성조사 등을 거쳐 같은 해 12월 사업 추진이 결정됐다. 이후 제3자 제안공고와 1단계 참가자격 사전심사, 2단계 기술‧가격 부문 서류평가를 통해 KCTC 컨소시엄이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이번 우선협상대상자 선정에는 여수 묘도 항만 재개발 사업, 울산 액체부두 축조공사, 신안 홍도항 방파제 축조공사 등을 수행한 한양의 항만 공사 특화 경쟁력이 주효했다는 평가다.

/김서온 기자(summer@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한양, 부산항 신항 양곡부두 사업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