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부안군, 람사르습지 배후지역에 철새 서식지 복원사업 착수


새와 사람, 자연이 어우러진 ‘부안’

[아이뉴스24 오지명 기자]전라북도 부안군은 18일 람사르습지 배후지역에서 철새서식지 복원사업 기공식을 열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권익현 부안군수, 신경철 한국토지주택공사 국토도시개발본부장, 설구호 한국생태복원협회 회장, 유영걸 남해종합개발 총괄사장, 줄포초등학생과 교직원 40명, 지역주민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권익현 부안군수(왼쪽에서4번째)가 철새서식지 복원사업 기공식에서 첫 삽을 뜨고있다.[사진=부안군청]
권익현 부안군수(왼쪽에서4번째)가 철새서식지 복원사업 기공식에서 첫 삽을 뜨고있다.[사진=부안군청]

이번 생태복원사업은 철새의 유입과 휴식공간을 마련하는 사업이다.

구체적으로 모래와 자갈깔기 등 천적 방지시설, 산란과 피난시설, 철새서식을 위한 수심확보, 참나무군락 복원, 철새 관찰시설 등으로 야생 조류의 안전한 서식지 확보와 생물 다양성을 증대시키는 것이다.

이외에도 지역의 생태힐링과 생태교육의 장소로 활용해 학습이 가능한 생태계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으로 11월까지 5억원을 투입해 1만6천㎡ 규모로 조성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이번 사업으로 생태환경학습·교육장으로 활용해 부안을 찾는 방문객에게 생태관광 자원과의 연계와 새로운 볼거리를 제공할 것” 이라고 전했다.

/부안=오지명 기자(ee1004@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부안군, 람사르습지 배후지역에 철새 서식지 복원사업 착수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