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LG화학, 美업체와 바이오 플라스틱 사업 확대


2026년까지 바이오프로필렌 상업화 목표

[아이뉴스24 양호연 기자] LG화학이 바이오 원료를 기반으로 한 플라스틱 사업 확대에 나선다.

LG화학의 친환경 브랜드 'LETZero'가 적용된 친환경 소재 제품 [사진=LG화학]
LG화학의 친환경 브랜드 'LETZero'가 적용된 친환경 소재 제품 [사진=LG화학]

LG화학은 13일 북미 친환경 연료전문업체 지보(Gevo)와 오는 2026년까지 바이오 프로필렌(Propylene)을 상업화하기 위한 공동연구개발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지보에서 바이오 에탄올(Bio-Ethanol)로 프로필렌(Propylene)을 만드는 기술을 제공하면 LG화학은 공동 연구개발 및 공장구축을 통해 상업화에 나선다.

지보는 식물성 기반의 다양한 원료로 지속가능항공유(SAF)와 바이오 플라스틱 생산에 필요한 원천기술을 보유한 친환경 에너지 기업이다.

현재 옥수수와 사탕수수 등에서 발효 생산된 바이오 에탄올로 에틸렌(Ethylene)을 만드는 기술은 상업화 되어있지만, 바이오 프로필렌을 생산하는 ETO(Ethanol to Olefin)기술을 상업화하는 것은 처음이다.

바이오 프로필렌이 개발되면 LG화학은 바닥재, 기저귀, 자동차 내외장재 등을 만드는 고객사에 100% 바이오 기반의 제품을 공급할 수 있다. 또, 기존 제품보다 90% 이상 탄소저감 효과가 예상된다.

노국래 LG화학 석유화학사업본부장은 "바이오 원료 중심의 사업포트폴리오 강화로 미래 지속가능한 친환경 사업을 지속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양호연 기자(hy@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LG화학, 美업체와 바이오 플라스틱 사업 확대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