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두산 알칸타라 '안풀리네' 롯데전 4이닝 4실점 강판


[아이뉴스24 류한준 기자] 두산 베어스 라울 알칸타라가 올 시즌 첫 선발 등판에서 아쉬운 결과와 마주했다. 두산은 1일 잠실구장에서 롯데 자이언츠와 2023시즌 KBO리그 개막전을 치렀다.

두산은 알칸타라가 선발투수로 나왔다. 알칸타라는 초반부터 득점 지원을 받았다.

두산은 1회말 양의지가 롯데 선발투수 댄 스트레이릴리를 상대로 적시타를 치는 등 해당 이닝에서 3점을 냈다. 그런데 알칸타라는 바로 실점했다.

두산 선발 알칸타라가 1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3 신한은행 SOL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롯데 자이언츠의 개막전 경기, 4회초 1사 1,3루 상황에서 롯데 렉스에게 볼넷을 허용한 후 아쉬워하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두산 선발 알칸타라가 1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3 신한은행 SOL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롯데 자이언츠의 개막전 경기, 4회초 1사 1,3루 상황에서 롯데 렉스에게 볼넷을 허용한 후 아쉬워하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2회초 1사 주자 없는 가운데 상대한 전준우에게 솔로포를 허용했다. 1, 3회를 무실점으로 잘 막아냈지만 4회 흔들렸다.

선두타자로 다시 만난 전준우를 유격수 땅볼로 잘 돌려세웠다. 그러나 후속타자 노진혁에게 안타를 내준 뒤 유강남과 황성빈을 연달아 볼넷으로 내보내면서 만루 위기를 자초했다.

알칸타라는 리드를 지키지 못했다. 후속타자 안권수에게 2타점 적시타를 맞았다. 롯데는 3-3으로 균형을 맞췄고 바로 역전까지 성공했다.

후속타자 안치홍이 알칸타라를 상대로 다시 적시타를 쳐 롯데는 4-3으로 앞서갔다. 알칸타라는 한동희와 고승민을 각각 삼진과 1루수 앞 땅볼로 유도, 더이상 실점하지 않고 해당 이닝을 마쳤다.

롯데 안치홍이 1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3 신한은행 SOL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롯데 자이언츠의 개막전 경기, 4회초 1사 1,2루 상황에서 1타점 적시타를 치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롯데 안치홍이 1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3 신한은행 SOL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롯데 자이언츠의 개막전 경기, 4회초 1사 1,2루 상황에서 1타점 적시타를 치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그러나 이승엽 두산 감독은 교체 카드를 먼저 꺼냈다. 4회말 종료 후 공수교대 과정에서 두 번째 투수로 김명신을 마운드 위로 올렸다.

알칸타라는 이날 4이닝 동안 91구를 던졌고 6피안타(1피홈런) 4볼넷 2탈삼진 4실점(4자책점)을 기록하며 개막전 등판을 먼저 마쳤다. 롯데는 알칸타라가 마운드를 내려간 뒤 추가점을 또 뽑았다.

5회초 안치홍의 밀어내기 볼넷에 이어 잭 렉스가 2타점 적시타를 쳤다. 두팀의 경기는 6회가 진행 중인 가운데 롯데가 두산에 7-3으로 앞서고 있다.

두산 선발 알칸타라가 1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3 신한은행 SOL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롯데 자이언츠의 개막전 경기, 4회초 1사 만루 상황에서 포수 양의지와 대화하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두산 선발 알칸타라가 1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3 신한은행 SOL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롯데 자이언츠의 개막전 경기, 4회초 1사 만루 상황에서 포수 양의지와 대화하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잠실=류한준 기자(hantaeng@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두산 알칸타라 '안풀리네' 롯데전 4이닝 4실점 강판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