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주총] SM "비엔터업계 사외이사 후보, 회사 위한 독립 개체"


김경욱 전 대표이사, SM 주총 참석해 질문 "엔터전문가 아니면 SM감성 사라질 것"

[아이뉴스24 김지영 기자] 김경욱 SM엔터테인먼트(이하 SM) 전 대표이사가 SM 정기 주주총회에 참석해 엔터업계가 아닌 이들로 구성된 사외이사 후보에 의문을 가졌다. 이에 이성수 공동 대표이사는 "회사를 위한 독립 개체"라고 밝혔다.

31일 오후 서울 성동구 아크로서울포레스트D타워에서는 SM엔터테인먼트 제28회 정기주주총회가 개최됐다.

SM엔터테인먼트는 31일 오후 서울 성동구 아크로서울포레스트D타워에서 제28기 정기주주총회를 개최했다. [사진=SM엔터테인먼트]
SM엔터테인먼트는 31일 오후 서울 성동구 아크로서울포레스트D타워에서 제28기 정기주주총회를 개최했다. [사진=SM엔터테인먼트]

이날 주주총회에서는 SM 현 경영진이 추천한 사내이사 3인, 사외이사 6인과 기타비상무이사 선임 건이 의안으로 상정됐다. 또 제28기 재무제표·이익배당 승인도 이뤄졌다.

현 경영진은 연임 없이 등기이사에서 물러난다. 이번 사내이사 후보 3인은 장철혁 SM 최고 재무책임자(CFO), 김지원 SM 마케팅센터장, 최정민 SM 글로벌비즈니스센터장이다.

사외이사 후보 6인은 김규식 한국기업거버넌스포럼 회장, 김태희 법무법인 평산 변호사, 문정빈 고려대학교 경영대학 교수, 민경환 블로코어 파트너, 이승민 피터앤김 파트너 변호사, 조성문 차트메트릭 대표이며, 이창환 얼라인파트너스 대표, 장윤중 카카오엔터 글로벌전략담당 부사장을 기타비상무이사 후보로 이름을 올렸다.

김 전 대표는 이날 주총에 참석해 "전 대표이사이자 주주"라고 자신을 소개하며 사외이사 후보와 현 경영진의 책임을 물었다.

그는 "이수만 전 총괄 프로듀서의 개인 회사 라이크기획으로 빠진 돈이 1천600억여원에 달한다고 했는데, 이사회의 승인 사안인지 알고 있었나"라며 "부당함과 부정함이 있었다면 1천600억원에 대한 것은 회수가 돼야 하지 않겠나. 이 전 총괄이 부당하게 편취했다면 법적 조치를 할 예정이냐"고 물었다.

또한 "새로 오는 이사들은 엔터테인먼트 업무를 경험하지 않는 법률전문가로 구성돼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며 "관련 업무를 경험하지 않은 이들이 사외이사를 맡는다면 결국 공무원 조직이 되지 않을까 심히 걱정된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SM은 아티스트, 임직원의 노력으로 여기까지 왔는데 어느 날 갑자기 전혀 새로운 분들이 나타나면 SM이 마리오네트처럼 움직이는 회사가 되는 것이 아니냐"라며 "개인주주로서 반대한다. 문화산업에서 일어날 수 없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이 대표이사는 "주총과 무관한 사안이지만 제가 즉답하는 것은 적절해 보이지 않는다"라며 "전 대표이사로서 지적해주셨듯이 현 경영진이 잘했다고 한 적 없다. 저희도 결의를 했으나 시간이 걸릴지언정 조금씩 하나씩 개선을 해온 것이 오늘의 주총"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첫 번째 사항은 저에 대한 질문보다 발언을 하시기 위한 목적이라고 본다"며 즉답을 피했다.

사외이사 관련한 질문은 "이 업계 필드에 계신 분들보다 법률 전문가로 구성돼 전문성이 떨어지고 금전적인 이익만 추구하는 회사가 되는 것이 아니냐고 지적했는데, 정반대"라고 주장했다.

이어 "지적하셨듯이 첫 번째의 특정주주의 목적과 이익에 부합하는 그런 이사회가 아닌 독립적인 이사회를 구성하기 위해 저희는 사외이사에 권한을 부여하는 정관을 상정하게 됐고 그 정관이 바로 전에 통과됐다"며 "이번에 새롭게 선임되신 분들은 이 회사를 독립적으로 운영할 수 있는 독립개체며 독립적인 이사회가 될 것임을 다음 이사회가 약속드린다"라고 알렸다.

그러면서 "SM이 공장이 되는 것이 아닌가, 감성이 사라지는 것이 아니냐고 하는데 그래서 SM 3.0을 발표했다. 그간 이 회사를 위해서 열심히 일했고 계약을 통해 음악의 미래를 만들어가고 있다"며 "다같이 움직이고 있고 3.0을 말씀드린 바와 같이 새롭게 만들어진 멀티 레이블을 통해 지적재산권(IP)을 만들었고 최고의 이익을 창출하고 더 나아가서 새로운 플랫폼을 확장함으로써 아티스트와 임직원이 원하는 것을 창출할 예정이다. 모든 주주들의 이익에 부합하고자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김지영 기자(jy1008@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주총] SM "비엔터업계 사외이사 후보, 회사 위한 독립 개체"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