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흥국생명 김연경 "상대 견제 충분히 예상했어요"


[아이뉴스24 류한준 기자] 역시 김연경이었다. 김종민 한국도로공사 감독은 지난 29일 인천 삼산체육관에서 열린 흥국생명과 2022-23시즌 도드람 V리그 여자부 챔피언결정전(5전 3승제) 1차전을 앞두고 현장 취재진가 가진 사전 인터뷰에서 포메이션 변화를 언급했다.

캣벨(미국)을 아포짓, 박정아가 아웃사이드 히터로 나와 서로 대각에 자리한다는 설명이 이어졌다. 김 감독은 "캣벨과 박정아가 서로 번갈아 가며 김연경과 맞물려 돌아간다"고 말햤다.

흥국생명 공격 한 축인 김연경을 견제하기 위한 방법이다. 흥국생명이 1세트를 먼저 가져갔지만 김연경은 해당 세트에서 5점 공격성공률 28%를 기록했다.

흥국생명 김연경이 29일 열린 한국도로공사와 챔피언결정전 1차전에서 공격 득점을 올린 뒤 세리머니라고 있다. [사진=발리볼코리아닷컴]
흥국생명 김연경이 29일 열린 한국도로공사와 챔피언결정전 1차전에서 공격 득점을 올린 뒤 세리머니라고 있다. [사진=발리볼코리아닷컴]

공격효율은 8%에 그쳤다. 흥국생명이 큰 점수 차로 따낸 2세트에서도 김연경은 2점 공격성공률 20%에 머물렀다. 공격효율은 1세트와 견줘 올라가간했지만 20%로 낮았다.

그러나 김연경은 3세트부터 본격적으로 힘을 냈다. 한국도로공사가 3세트를 만회했지만 김연경은 해당 세트에서 팀내 가장 많은 8점을 올렸고 공격성공률은 42.1%까지 끌어올렸다. 공격효율도 앞선 세트보다 높은 26.3%가 됐다.

흥국생명은 한국도로공사의 추격을 더이상 허용하지않고 세트 스코어 3-1로 이겨 1차전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김연경은 1차전에서 26점 공격성공률 45.1% 공격효율 33.3%를 기록했다.

32점을 올린 옐레나(보스니아)와 함께 쌍포 노릇을 톡톡히했다. 김연경은 경기 후 가진 공식 인터뷰를 통해 1, 2세트 다소 부진했던 이유에 대해 "상대팀이 플레이오프 치르고 좋은 분위기로 올라와 기세가 상당하는 걸 예상했다"며 "한국도로공사 선수들이 잘한 부분이 분명히 있다. 그러나 경기 후반으로 갈수록 흐름이 잘 풀리는느낌을 받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무래도 챔피언결정전 1차전이다보니 플레이가 경직됐다기 보다는 정규리그와 견줘 좀 더 여유롭지 못한 부분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흥국생명 김연경(왼쪽)이 29일 치른 한국도로공사와 챔피언결정전 1차전 도중 팀 동료 김채연을 격려하고 있다. [사진=발리볼코리아닷컴]
흥국생명 김연경(왼쪽)이 29일 치른 한국도로공사와 챔피언결정전 1차전 도중 팀 동료 김채연을 격려하고 있다. [사진=발리볼코리아닷컴]

자신에 대한 견제에 대해서는 "우리팀에서도 충분히 상대가 그렇게 나올 거라고 예상했다"며 "유효 블로킹을 잘 활용하는 팀(한국도로공사)이라 우리도 여기에 맞춰 블록아웃, 페인팅 등 여러가지를 준비했다"고 얘기했다.

그는 챔피언결정전 준비 과정에 대해서도 밝혔다. 김연경은 "마르첼로 아본단자 감독은 챔피언결정전에 한국도로공사가 올라올 거라고 예상했다. 플레이오프 1차전 종료 후 한국도로공사쪽에 초점을 맞췄다"며 "자체 연습 경기로 실전 감각을 유지하는 동시에 좀 더 끌어올리려고했다"고 덧붙였다.

1차전을 이겨 유리한 상황에 놓였지만 아직 여유를 둘 때는 아니다. 단기전 특성상 흐름이 바뀔 수 도 있다.

감연경도 "한국도로공사는 치고 올라오는 힘을 갖고 있는 팀"이라며 "기본이 잘돼있기 때문에 쉽게 무너지지 않고 자체적으로 쉽게 흔들리는 팀은 아닌 것 같다"고 경계했다. 약 한 달 만에 실전에서 손발을 맞춘 세터 이원정에 대해서는 "(부상으로 인해)쉽지 않은 상황이지만 이제부터 시작이니 앞으로 컨디션은 좀 더 올라갈 것 같다"고 기대했다.

김연경은 또한 '절친'인 김수지(IBK기업은행)의 객원 해설 데뷔도 언급했다. 그는 "(김)수지가 평소 말을 잘하는 편이 아닌데 플레이오프 2차전 경기 해설하는 걸 봤다"며 "그래도 예상보다는 잘하더라. 역시나 자리가 사람을 만드는 것 같다"고 웃으며 친구를 격려했다. 흥국생명과 한국도로공사의 챔피언결정전 2차전은 31일 같은 장소에서 치러진다.

흥국생명 선수들이 29일 열린 한국도로공사와 챔피언결정전 1차전 도중 공격 성공 후 환호하고 있다. 흥국생명은 이날 한국도로공사에 세트 스코어 3-1로 이겨 기선제압했다. [사진=발리볼코리아닷컴]
흥국생명 선수들이 29일 열린 한국도로공사와 챔피언결정전 1차전 도중 공격 성공 후 환호하고 있다. 흥국생명은 이날 한국도로공사에 세트 스코어 3-1로 이겨 기선제압했다. [사진=발리볼코리아닷컴]

/인천=류한준 기자(hantaeng@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흥국생명 김연경 "상대 견제 충분히 예상했어요"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