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바람 잘 날 없는 새마을금고…관리 부실 도마에


PF 부실 우려·직원 불법 정황까지…정부 "관리 강화"

[아이뉴스24 이재용 기자] 새마을금고의 관리 부실이 도마 위에 올랐다. 최근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관련 건전성 우려 해명에 진땀을 빼더니, 이번엔 직원의 PF 수수료 불법 지급 문제까지 불거졌다.

29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동부지검은 지난 28일 새마을금고중앙회 등 8곳을 압수 수색했다. 검찰은 새마을금고 대주단(채권단) 담당자 A씨가 지난해 자문업체 두 곳에 대출 컨설팅 수수료 명목으로 8억8천만원을 불법으로 지급한 것으로 보고 수사 중이다.

새마을금고 관련 이미지. [사진=아이뉴스24]
새마을금고 관련 이미지. [사진=아이뉴스24]

해당 자문업체들은 새마을금고 중앙회 전 직원들이 가족과 지인 명의로 세운 회사들이다. A씨가 이들에게 준 돈은 한국투자증권의 천안 백석지역 개발 관련 PF 대출금 약 800억원에 대한 수수료 중 일부로, 새마을금고 대주단이 받았어야 했던 돈이다.

이 사실이 알려지자 새마을금고중앙회의 관리가 부실한 게 아니냐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앞서 일각에선 부동산 PF 등 대출 건전성 관리에 대한 지적이 나오기도 했다.

오영환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이 행정안전부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새마을금고의 건설·부동산업 기업 대출잔액은 지난 1월 기준 56조4천억원으로, 지난 2019년 말 대비 두 배 이상 늘었다.

같은 기간 연체 대출은 7천억원에서 5조2천억원으로 불었고, 연체율은 2.49%에서 9.23%로 치솟았다. PF 대출과 비슷한 관리형 토지신탁 대출 연체액도 지난 2021년 말 60억원에서 지난 1월 1천111억원으로 급증했다.

이에 새마을금고중앙회는 부동산시장 불황으로 연체율이 증가했으나, 충분히 관리 가능하다고 해명했다. 건설·부동산업 대출 연체율이 9%대에 달하는 것에 대해선 종사하는 일부 채무자 대출 연체율일 뿐 전체에 대한 연체율이 아니라고 했다.

하지만 우려가 이어지자 정부는 새마을금고를 비롯한 상호금융권의 내부통제를 강화하기로 했다. PF 사업장 현황도 매달 들여다볼 방침이다.

아울러 사업장 부실 발생 시 관련 정보를 신속하게 공유받기로 했다. 부동산·건설업 대출 대손충당금 적립률을 100%에서 130%로 상향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금융위원회 관계자는 "임직원 교육 강화, 조직문화 개선, 신고·상담체계 구축 등 각 중앙회의 자율적인 시스템 구축방안의 이행 결과를 오는 하반기에 중점 점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재용 기자(jy@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바람 잘 날 없는 새마을금고…관리 부실 도마에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