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100만명에게 숙박비 3만원 지원, 내수·민생 살린다


정부, 비상경제민생회의 개최→관광, 지역상권 활성화

[아이뉴스24 정종오 기자] 정부가 관광·지역상권 활성화로 내수·민생을 살리기로 했다.

100만명에게 3만원씩 숙박비를 지원한다. 비자개선 등으로 1천만 외국인 관광객 유치에 나선다. 온누리상품권 구매한도 확대 등으로 소상공인 매출을 살리기로 했다. 먹거리 할인하고 서민주거 부담 완화를 추진한다.

정부는 29일 제15차 비상경제민생회의를 개최하고 이 같은 내용의 ‘내수활성화 대책’을 내놓았다. 국내 관광을 활성화해 내수 활력과 경상수지 개선을 도모하고 소상공인·서민 생계부담을 경감하기 위한 조치이다.

정부가 29일 제 15차 비상경제민생회의를 개최했다. 지난 15일 열린 제14차 관련 회의.  [사진=뉴시스]
정부가 29일 제 15차 비상경제민생회의를 개최했다. 지난 15일 열린 제14차 관련 회의. [사진=뉴시스]

‘내나라 여행 박람회(10만명 참석 예상)’, ‘드림콘서트(4만5천명 참석 예상)’ 등 50여개 메가 이벤트를 잇달아 개최해 코로나19 이후 3년만에 재개하는 국내관광 활성화 분위기를 조성한다. 이와 연계한 백화점·대형마트·패션·가전 등 전방위적 대규모 민간 할인행사도 추진한다.

정부도 최대 600억원의 효율적 재정지원을 통해 내수붐업을 뒷받침한다. 일반국민 100만명에게 1인당 숙박비 3만원, 18만명에게 놀이시설 1만원 등 총 134만명에게 필수 여행비 할인을 제공한다. 중소·중견기업 근로자, 소상공인 최대 19만명에게 휴가비 10만원씩을 지원한다.

전국적으로 개최되는 지역축제가 성공적으로 개최·마무리될 수 있도록 중앙정부·지자체·기업이 협업하여 전폭 지원한다. 지자체별 할인쿠폰 제공, 공공시설 개방, 연고기업 후원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마련한다.

인센티브 확충, 여행편의 제고 등으로 국내 관광과 소비여건 개선을 추진한다.

문화비와 전통시장 지출에 대한 소득공제율을 4월부터 연말까지 한시적으로 10%p 높인다. 기업의 문화 업추비 인정항목에 유원시설, 수목원 입장권 등을 추가하는 등 국내 관광 활성화 유인을 확대한다.

대체공휴일을 부처님오신날, 크리스마스까지 확대하고 공무원 연가사용, 학교 재량휴업 촉진 등 공공과 민간의 휴가 사용을 적극 권장한다.

올해 방한관광객 1천만명 회복을 목표로 비자·항공편 등 방한여건 개선과 K-콘텐츠 개발도 이뤄진다.

22개국 대상으로 K-ETA를 한시 면제하고 외교적 노력을 통해 중국·동남아·일본 등 국제항공 노선을 조속히 회복할 계획이다. 크루즈 입항 재개에 맞춰 출입국 등 행정서비스 지원을 강화하고 외국인의 국내 기차·고속버스를 예매할 때 해외 결제 편의성도 높인다.

K-pop과 한식·의료·쇼핑·뷰티 등 테마별 관광 프로그램을 확충하는 등 외국인의 볼거리와 즐길거리를 업그레이드해 방한 관광객 유치에 적극 나선다.

내수 활성화의 온기가 지역·소상공인까지 확산되도록 상생 지원방안도 이번 대책에 포함됐다. 동행축제를 계기로 대규모 할인행사를 개최하고, 제로페이 가맹점에서 위챗 페이·유니온 페이로 쉽게 결제할 수 있도록 하는 등 방한 관광접근성을 높인다.

온누리상품권 구매한도 상향, 소상공인 전기·가스요금 분할납부 조기 시행, LH 공공임대 상가 임대료 인하 연장 등을 통해 소상공인 매출기반 확충하고 경영부담을 경감한다.

먹거리 등 핵심 생계비, 주거부담 완화를 통해 내수활력을 높이고 민생경제 회복을 지원한다.

닭고기·감자 등의 관세를 감면하는 등 먹거리 가격 안정을 추진한다. 금융·통신 시장 경쟁활성화 방안을 마련해 가격 인하를 유도한다. 주거용 오피스텔의 대출규제 완화, 전세사기 피해자에 대한 금융지원 강화 등 서민 주거부담을 낮추는 방안도 함께 시행하기로 했다.

/정종오 기자(ikokid@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100만명에게 숙박비 3만원 지원, 내수·민생 살린다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