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2경기 4실점' 클린스만 감독 "수비 우려? 경기력 긍정적"


[아이뉴스24 송대성 기자] 2경기 4실점.

클린스만호의 출발이 불안하다. 공격적인 축구를 선보이겠다는 포부처럼 템포는 빨라졌지만 수비 불안감이라는 숙제를 남겼다.

28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축구 국가대표 대한민국 대 우루과이의 평가전이 열렸다. 후반 한국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경기를 지시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28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축구 국가대표 대한민국 대 우루과이의 평가전이 열렸다. 후반 한국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경기를 지시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하지만 사령탑은 덤덤했다. 오히려 기대보다 좋은 경기력을 선보였다면서 앞으로 더 나아질 수 있다고 자신했다.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8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우루과이와 평가전에서 1-2로 패했다.

지난 24일 콜롬비아와 2-2로 비겼던 한국은 우루과이에 패하면서 A매치 2연전을 1무 1패로 마쳤다.

클린스만 감독은 "콜롬비아전과 비교해 시작이 조금 달랐다. 전반 20분 동안 우리 리듬을 찾지 못했다. 세트피스로 이른 실점을 하면서 끌려갔다. 그러나 나머지 70분은 우리가 상대보다 더 좋은 팀이었다"라며 "누구도 경기에서 패하고 싶지 않기 때문에 기분은 썩 좋지 않다. 하지만 선수들의 경기력은 칭찬하고 싶다"고 밝혔다.

한국은 전반 10분 세바스티안 코아테스에게 선제골을 내줬지만 후반 6분 황인범(올림피아코스)의 동점골로 균형을 맞췄다.

후반 18분 마티아스 베시노에게 실점한 한국은 동점을 위해 활발히 그라운드를 누볐지만 마지막까지 우루과이의 골문을 열지 못하면서 고개를 떨궜다.

대한민국 황인범이 28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한민국과 우루과이의 평가전에서 동점골을 넣은 후 기뻐하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대한민국 황인범이 28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한민국과 우루과이의 평가전에서 동점골을 넣은 후 기뻐하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전임 파울루 벤투 감독의 황태자로 불렸던 황인범은 클린스만 감독에게도 눈도장을 받았다.

클린스만 감독은 "빠른 템포의 경기를 위해선 황인범 같은 선수가 필요하다. TV 등으로 황인범의 플레이를 봤지만 이번에 같이하면서 본 모습은 역시 뛰어난 선수로 느껴졌다"라며 "패스 길목을 찾는 능력 등은 빠른 템포의 경기를 할 수 있게 도와준다. 팀에서 중요한 선수가 될 것"이라고 칭찬했다.

1-0 승리보다 4-3 승리를 선호한다는 클린스만 감독. 그러나 두 경기에서 상대보다 더 많은 골을 넣지 못했다. 오히려 4골을 내주며 아쉬움을 남겼다.

그는 수비 조직력에 대해 "우려스럽다는 표현을 쓰기는 어렵다. 전반전 페데리코 발베르데에게 유효슈팅 1개, 후반 프리킥 말고는 위협적인 장면은 없었다"라면서 "지난 두 경기에서 (수비력은)좋은 모습을 보였다. 경기에서 패하면 기분은 좋지 않겠지만 경기력은 긍정적이었다"고 평가했다.

우루과이 세바스티안 코아테스가 28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한민국과 우루과이의 평가전에서 선제골을 넣은 후 기뻐하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우루과이 세바스티안 코아테스가 28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한민국과 우루과이의 평가전에서 선제골을 넣은 후 기뻐하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클린스만 감독은 이번 2연전에 최전방 공격수 3명을 모두 테스트했다. 콜롬비아전에는 조규성(전북)이, 이번 우루과이를 상대해서는 황의조(서울)를 선발로 내세웠다. 오현규(셀틱)는 두 경기 모두 후반 교체로 출전했다.

클린스만 감독은 "이들 모두 기량이 뛰어난 선수들이다. 운동장에서 이들의 모습을 지켜보는 게 즐거웠다"고 말했다

이어 "오현규는 좋은 선수가 될 것 같다. 골을 넣고 싶어 하고 득점에 대한 배고픔도 갖고 있다"라면서 "앞으로 이들이 어떤 기량을 보여줄지 지켜볼 것"이라고 덧붙였다.

선발로 나선 이강인(마요르카)의 경기력에도 박수를 보냈다. 이강인은 화려한 개인기로 우루과이 수비진을 괴롭히며 몇 차례 좋은 장면을 만드는 등 돋보이는 활약을 펼쳤다.

클린스만 감독은 "이강인이 손흥민과 함께 뛰면 시너지가 날 수 있다고 생각했다"라며 "이강인은 좋은 경기력을 선보였다. 우루과이 수비수들에게 많은 어려움을 줬고, 그를 멈출 수 있는 건 파울뿐이었다"고 말했다.

/상암=송대성 기자(snowball@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2경기 4실점' 클린스만 감독 "수비 우려? 경기력 긍정적"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