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게임 체인저 노릇 톡톡 현대캐피탈 홍동선 "명관이 형 믿었죠"


[아이뉴스24 류한준 기자] 한국전력 입장에선 반격 기회를 잡았다. 한국전력은 28일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열린 현대캐피탈과 2022-23시즌 도드람 V리그 남자부 플레이오프(3전 2승제) 3차전에서 1, 2세트를 연달아 내주면서 끌려갔다.

3세트도 중후반께 16-19로 리드당하고 있었다. 세트 스코어 0-3 패배가 예상되는 가운데 한국전력은 추격에 시동을 걸었고 5연속 득점하며 흐름을 바꿨다.

결국 해당 세트를 따냈다. 세트 만회에 성공한 한국전력은 4세트 초반 분위기가 좋았다.

현대캐피탈 홍동선이 28일 열린 한국전력과 플레이오프 3차전 도중 서브를 넣고 있다. [사진=발리볼코리아닷컴]
현대캐피탈 홍동선이 28일 열린 한국전력과 플레이오프 3차전 도중 서브를 넣고 있다. [사진=발리볼코리아닷컴]

현대캐피탈은 2-5로 끌려가는 가운데 선수 교체 카드를 꺼냈다. 이날 1~3세트 선발 아웃사이드 히터 한자리로 나온 이시우를 대신해 신장이 좋은 홍동선을 내보냈다.

최태웅 현대캐피탈 감독이 꺼낸 '홍동선 카드'는 결과적으로 잘 들어맞았다. 홍동선은 4세트 후반 한국전력 추격 흐름을 끊는 귀중한 3점을 냈다.

2단 연결된 공을 두 차례 점수로 냈다. 한 점은 서브 에이스로 올렸다. 현대캐피탈은 한국전력에 빈틈을 보이지 않았고 해당 세트를 25-21로 따냈다. 현대캐피탈은 세트 스코어 3-1로 이겨 시리즈 전적 2승 1패로 한국전력을 제치고 챔피언결정전 티켓을 손에 넣었다.

홍동선은 소속팀이 가장 필요로 한 순간, 귀중한 점수를 이끌어냈다. 그는 경기를 마친 뒤 현장을 찾은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솔직히 오늘(28일) 경기를 앞두고 문성민이 형, 박상하 형이 '어쩌면 이날이 자신들에게 마지막 경기가 될 수도 있다'는 뉘앙스를 보였다"며 "그래서 더 지고 싶지 않았다. 두 형들을 포함 선배들에게 많이 배우고 있기 때문에 더 그랬다"고 얘기했다.

홍동선이 3차전 4세트에서 올린 공격 득점이 의미가 있던 이유는 또 있다. 상대 서브에 홍동선의 리시브가 흔들렸다. 세터 김명관은 그러나 홍동선에게 패스(토스)를 보냈다.

현대캐피탈 홍동선(18번)이 28일 열린 한국전력과 플레이오프 3차전 도중 서브 에이스에 성공한 뒤 팀 동료들과 함께 환호하고 있다. [사진=발리볼코리아닷컴]
현대캐피탈 홍동선(18번)이 28일 열린 한국전력과 플레이오프 3차전 도중 서브 에이스에 성공한 뒤 팀 동료들과 함께 환호하고 있다. [사진=발리볼코리아닷컴]

보통 이런 경우 공격을 제대로 처리하기란 쉬운 일이 아니다. 그런데 홍동선은 어려운 공격을 잘 마무리했다. 리시브가 흔들린 부담을 잘 극복했다.

그는 "자신있게 스파이크를 시도하려고 했다"며 "(김)명관이 형이 믿고 공을 보내줘서 힘이 났다. (리시브가 흔들렸지만)분위기를 어떻게든 바꿔야한다는 생각이 들었다. 물론 운도 따랐다"고 공격 득점 상황에 대해 되돌아봤다.

최 감독은 "(홍)동선이가 시즌 중 소셜 미디어(SNS)상에서 팬들에게 좀 혼이 났었다"며 "감독인 내가 보기에 시즌 후반 이런 일 등으로 너무 의기 소침해지더라. 그래서 '나는 괜찮으니 힘을 더 냈으면 한다'고 얘기를 했다"고 전했다.

홍동선 역시 최 감독이 언급한 일이 사실이라고 했다. 코트 밖 일로 힘이 들고 스트레스를 받았겠지만 홍동선은 부담과 걱정을 잘 덜어내고 제 몫을 했다. 최 감독도 "그래도 중요한 고비에서 (홍)동선이가 해결을 잘해줬다"고 말했다.

현대캐피탈은 이번 플레이오프에서 변칙적인 라인업과 포메이션을 선보였다. 결과는 좋았다. 교체 카드도 잘 들어맞은 셈이다.

현대캐피탈 홍동선(왼쪽)이 28일 열린 한국전력과 플레이오프 3차전 도중 스파이크를 시도하고 있다. [사진=발리볼코리아닷컴]
현대캐피탈 홍동선(왼쪽)이 28일 열린 한국전력과 플레이오프 3차전 도중 스파이크를 시도하고 있다. [사진=발리볼코리아닷컴]

주전 아웃사이드 히터 전광인이 부상을 당해 출전하지 못하는 상황에서 나온 고육지책일 수 있다.

대한항공을 상대로 치르는 챔피언결정전(5전 3승제)은 오는 30일부터 시작된다. 전광인이 코트로 나올 수 있다고 해도 100%컨디션일 수는 없다.

현대캐피탈 입장에선 홍동선을 포함해 이날 선발 라인업에 이름을 올린 이시우, 원 포인트 서버로 투입돼 제 역할을 한 이준협 등이 다시 힘을 내야한다.

/천안=류한준 기자(hantaeng@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게임 체인저 노릇 톡톡 현대캐피탈 홍동선 "명관이 형 믿었죠"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