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난방비 부담에 도시가스 사용량 '뚝'…2월 요금 가구당 3만7천원↓


[아이뉴스24 안다솜 기자] 난방비 인상으로 인한 부담에 지난달 도시가스 사용량이 줄었다. 지난 1월과 비교해 가구당 3만7천100원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1월분 도시가스 요금 고지서 검침·청구가 진행중인 지난 14일 오전 서울 시내 한 주택가 우편함에 도시가스 요금 고지서가 꽂혀있다.  [사진=뉴시스]
1월분 도시가스 요금 고지서 검침·청구가 진행중인 지난 14일 오전 서울 시내 한 주택가 우편함에 도시가스 요금 고지서가 꽂혀있다. [사진=뉴시스]

한국가스공사는 28일 도시가스 겨울철 판매실적을 분석한 결과, 지난달 서울시 판매물량에 대한 3월 주택용 총 청구금액이 전월 대비 약 1천635억원, 가구당 약 3만7천100원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발표했다.

이는 가스공사의 서울 지역 5개 도시가스사 판매실적 잠정치다.

가스공사는 소비절감 등으로 지난달 서울시 주택용 판매물량이 올해 1월 대비 약 27%(15만톤) 감소했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서울시 주택용 소매요금은 메가줄(MJ)당 19.6910원이다. 가스공사는 1992~2021년 평년 기온으로 가정해 판매실적을 보정하는 방식으로 분석한 결과, 서울시의 올해 1월 판매량은 지난해 같은달과 비교해 비슷했는데(0.2%↓) 난방비 증가가 사회적 이슈가 된 이후인 올해 2월 판매량은 지난해 같은기간 대비 6.0%(3만톤, 310억원)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겨울철(2022년 12월 ~ 2023년 2월) 전국 주택용 도시가스 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총 2.7%(12만톤) 감소한 것으로 분석됐다. 이에 따라 겨울철 천연가스 구입대금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약 1천389억 원이 절약되며 가스 구입대금이 해외로 지급되는 점을 감안하면 무역수지 개선에도 효과가 있을 것으로 예측된다.

가스공사 관계자는 "올 동절기 효율적 에너지 사용과 도시가스 소비절감에 적극적으로 동참해주신 국민 여러분께 깊이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가스공사는 국민과 함께 정부의 에너지 효율 혁신 정책에 적극 동참하고 안정적 천연가스 공급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안다솜 기자(cotton@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난방비 부담에 도시가스 사용량 '뚝'…2월 요금 가구당 3만7천원↓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