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이재명 日 '교과서 역사왜곡' 논란에…"강력 항의해야"


"묵인한다 기록되면 안 돼…尹도 자리 박차고 나가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아이뉴스24 박정민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8일 일본이 초등학교 교과서에서 '독도 영유권' 주장을 강화하고 '강제동원' 관련 기술을 약화시킨 것을 두고 "강력히 항의해 근거라도 남겨놔야 한다" 며 "아무 소리 않고 묵묵부답한다, 묵인한다고 역사에 기록돼선 안 된다"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이날 경남 창녕군 창녕읍에서 열린 4·5 보궐선거 성기욱 창녕군수 후보·우서영 경남도의원 후보 지원유세에서 "우린 북한은 대비하면서 일본은 왜 대비하지 않는 거냐"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창녕에는 3·1운동을 목숨 바쳐 일으킨 23인 결사단이 있다. 이 나라를 자주 독립국가를 만들기 위해 애쓰는 사람도 있는 반면, 국가의 자존심을 깎고 국민에게 후쿠시마 방사능으로 오염된 농산물을 먹여도 좋다는 사람도 있다"며 윤석열 정부를 겨냥했다.

그러면서 "(한일회담에서) 상대방은 독도 얘기를 했다는데 이쪽은 감감무소식"이라며 "독도가 일본 땅이라고 하면 자리를 박차고 나가는 것이 대한민국 대통령"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보궐선거를 두고 "창녕에서도 빨간색만 보면 막 찍어주니 노력할 필요가 없지 않냐. 경쟁을 시켜야 한다"며 "매번 같은 사람, 색깔만 같으면 다 뽑아주니까 색깔만 잘 맞추면 되지 않나. 앞으로는 일하는 사람을 뽑아달라"고 지지를 호소했다.

앞서 이날 일본 문부과학성이 통과시킨 초등학교 교과서에서 독도를 일본 고유의 영토로 기술하고, 강제동원·위안부 문제에서도 강제성 관련 내용을 삭제시킨 사실이 확인됐다. 이에 우리 외교부는 이날 "일본 정부에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는 성명을 내고 구마가이 나오키 주한 일본대사관 대사대리를 불러 초치했다. 다만 대통령실 차원의 입장 표명은 없었다.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도 이날 당 회의에서 일본 교과서 왜곡과 관련해 "윤 대통령이 말한 미래가 대체 어디에 있느냐"며 "대한민국 국민을 저버린 채 일본에 일방적으로 면죄부를 준 결과"라고 혹평했다.

민주당은 금주 중 정부 대일외교 관련 국정조사 실시 요구서를 제출할 예정이다.

/박정민 기자(pjm8318@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이재명 日 '교과서 역사왜곡' 논란에…"강력 항의해야"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