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교육부, "日 교과서 역사왜곡, 즉각 시정하라"


대변인 명의 성명 발표

교육부[사진=아이뉴스24DB]
교육부[사진=아이뉴스24DB]

[아이뉴스24 최상국 기자] 교육부가 일본의 초등학교 교과서 역사왜곡을 규탄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교육부는 28일 오후 대변인 명의 성명에서 "대한민국 정부는 오늘 자국 중심의 그릇된 역사관으로 왜곡된 역사를 기술한 일본 초등학교 사회과 교과서의 수정·보완본을 일본 문부과학성이 검정 통과시킨 결과에 실망하지 않을 수 없다."며 "대한민국의 역사와 영토 주권을 부정하는 교과서, 즉각 시정하라"고 촉구했다.

교육부는 "우리 정부의 지속적인 시정 요구에도 불구하고, 일본 정부는 지난 수십 년간 우리 영토와 역사에 대해 부당한 주장을 반복해오고 있다"며 "특히, ‘역사적·지리적·국제법적으로 명백한 대한민국 영토’인 독도를 ‘일본 고유의 영토’로 기술한 이번 조치에 대해 대한민국 정부는 강력히 항의한다"고 밝혔다.

또한, "일제강점기 ‘징병’의 강제성을 약화시킨 교과서가 검정 통과된 것에 대해 유감을 표하며, 미래 지향적 한·일 관계를 위해 일본 정부는 우리 영토와 역사에 대한 부당한 주장을 즉각 중단해 주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교육부는 "앞으로도 대한민국 교육부는 일본 정부의 역사 왜곡과 영토 주권 침해의 부당성을 바로잡기 위해 초중등 학생을 포함한 대국민 역사교육과 독도 교육을 강화할 것이며, 관계 기관 및 민간․사회단체 등과 협력해 적극적으로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28일 일본 문부과학성이 발표한 2023년 일본 초등학교 4~6학년 사회 교과서 9종 분석 결과, 독도 관련 내용은 2019년과 동일하게 9종 모두 일본 고유 영토로 표기 또는 서술하고 있으며, 한국의 불법점거 서술, 일본 영토 표기 지도 등을 대다수 포함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교육부]
28일 일본 문부과학성이 발표한 2023년 일본 초등학교 4~6학년 사회 교과서 9종 분석 결과, 독도 관련 내용은 2019년과 동일하게 9종 모두 일본 고유 영토로 표기 또는 서술하고 있으며, 한국의 불법점거 서술, 일본 영토 표기 지도 등을 대다수 포함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교육부]

한편 일본 문부과학성은 이날 오후 현재 초등학교 교과서의 수정·보완본 검정결과를 발표했다.

독도, 강제병합 등 한국 관련 내용이 다뤄지는 4~6학년 '사회' 과목을 대상으로 분석한 결과 이번 검정본은 지난 2019년 검정 통과한 교과서(학년별 3종, 총 9종)와 동일하게 ‘독도는 일본 고유의 영토, 한국이 불법 점거, 일본이 한국에 항의하고 있음’으로 기술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도쿄서적 교과서는 "일본군 병사로서 징병당하고"라는 표현을 "일본군 병사로서 참여하게 되었고"로, 교육출판 교과서는 "일본군 병사로 징병하여 전쟁터에 보내거나"라는 부분에서 '징병하여' 라는 표현을 삭제했다.

/최상국 기자(skchoi@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교육부, "日 교과서 역사왜곡, 즉각 시정하라"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