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이근, 유튜버 '구제역' 결투 승낙…채널 '삭제' 조건 내걸어


[아이뉴스24 원성윤 기자] 이근 전 해군특수전전단 대위(39)와 유튜버 구제역(31·본명 이준희)의 '공개 결투'가 이뤄질 전망이다. 구제역이 "로드FC 무대에서 한판 붙자"고 제안한 데 대해 이근 전 대위가 '채널 삭제'를 조건으로 싸움에 응했기 때문이다.

이근 전 해군특수전전단 대위. [사진=뉴시스]
이근 전 해군특수전전단 대위. [사진=뉴시스]

이근은 지난 24일 유튜브 채널 'ROKSEAL' 커뮤니티를 통해 구제역의 공개 싸움 제안을 받아들였다. 이근은 구제역의 결투 신청을 받아들이는 대신 구제역의 유튜브 채널 영구 삭제 증명과 앞으로 채널을 다시 개설하지 않겠다는 각서를 받는 조건을 내걸었다.

이근은 구제역을 향해 "허위사실 유포 관련 재판에서 양팡(유튜버)에게 졌으니 네 채널을 삭제하겠다고 한 약속을 지켜라. 판결문에서는 네가 허위사실 유포범이라고 결론 났다"며 "거짓 제안을 하지 않는다는 걸 증명하면 결투를 받아준다. 말 뱉은 대로 채널 삭제하고 바로 결투하자"고 말했다.

두 사람의 충돌은 지난 20일 이 전 대위 공판 이후 벌어졌다. 구제역이 이 전 대위를 따라 붙으며 "신용불량자로 6년을 지냈는데 채권자에게 미안하지 않냐"는 질문을 던지자 욕설을 내뱉으며 그의 얼굴을 한 차례 폭행했다. 구제역은 곧바로 경찰에게 전화를 걸어 폭행을 당했다며 신고했다.

구제역은 이후에도 이 전 대위를 계속해 따라다니며 "국가 공인 신용불량자" "성범죄자" 등이라고 소리쳤고 이 전 대위는 "네 인생이나 신경 써라"고 응수했다.

유튜버 구제역(본명 이준희). [사진=구제역 유튜브 캡처.]
유튜버 구제역(본명 이준희). [사진=구제역 유튜브 캡처.]

구제역은 지난 21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서 "제가 질 게 뻔해도 이근 얼굴에 주먹 한 방을 날리고 싶다. 우리 어머니를 모욕한 당신을 용서하지 못하겠다"며 "제안에 응해준다면 두 번 다시 당신을 언급하지 않고, 폭행으로 고소한 사건도 취하하겠다. 남자라면 빼지 말고 저랑 로드FC 무대 위에서 한판 붙자"고 맞대결을 신청했다.

한편 이 전 대위는 러·우 전쟁 발발 직후인 지난해 3월 러시아군에 맞서겠다며 출국해 우크라이나 의용군에 합류했다. 외교부는 이 전 대위를 여권법 위반 혐의로 고발했으며 이 전 대위는 같은 해 5월 치료를 받기 위해 귀국했다.

이 전 대위는 또 지난해 7월에는 서울 시내에서 차를 운전하다가 오토바이와 사고를 낸 뒤 별다른 조치 없이 현장을 떠난 혐의도 받는다.

이 전 대위 측은 이날 공판에서 "여권법 위반 사건 공소사실을 모두 인정한다"면서도 "오토바이와 부딪힌 사실 자체를 인식하지 못했고 도주 의사도 없었다"고 밝혔다.

/원성윤 기자(better2017@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이근, 유튜버 '구제역' 결투 승낙…채널 '삭제' 조건 내걸어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