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오그래디·노시환 홈런포 앞세운 한화, 롯데에 야간경기 승리


[아이뉴스24 류한준 기자] 2023시즌 개막을 일주일 앞두고 있는 KBO리그가 시범경기에서 첫 야간경기를 치렀다. 사직구장에서 열린 한화 이글스-롯데 자이언츠전, 광주 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치러진 NC 다이노스-KIA 타이거즈전이 야간경기로 진행됐다.

한화가 시범경기들어 처음으로 열린 야간경기에서 웃었다. 한화는 롯데에 5-1로 이겼다. 대포 덕을 톡톡히 봤다.

0-1로 끌려가고 있던 6회초 빅이닝을 만들며 경기를 뒤집었다. 무사 1, 3루 찬스에서 채은성이 롯데 두 번째 투수 최준용에 좌익수 희생플라이를 쳐 3루 주자 노수광이 홈을 밟아 1-1로 균형을 맞췄다.

한화 이글스 노시환은 25일 열린 롯데 자이언츠와 시범경기에서 솔로포를 쏘아올렸다. 시범경기 3호째 홈런이다. [사진=김성진 기자]
한화 이글스 노시환은 25일 열린 롯데 자이언츠와 시범경기에서 솔로포를 쏘아올렸다. 시범경기 3호째 홈런이다. [사진=김성진 기자]

바로 추가점을 냈다. 후속타자 브라이언 오그래디는 최준용이 던진 3구째 배트를 돌렸고 타구는 오른쪽 담장을 넘어가는 2점 홈런이 됐다. 시범경기들어 3호째 홈런이다.

3-1로 리드를 잡은 한화는 점수 차를 더 벌렸다. 이어 타석에 들어선 노시환도 대포로 화답했다. 그도 최준용이 던진 3구째를 솔로 홈런으로 만들었다. 노시환도 시범경기 3호 홈런을 신고했다.

한화는 이후 2사 2루 상황에서 타석에 나온 박상언이 바뀐 투수 최이준을 상대로 적시 2루타를 쳐 한 점을 더 뽑았다.

NC와 KIA는 4-4로 비겼다. KIA는 2-4로 끌려가던 8회말 박찬호가 승부를 원점으로 돌리는 투런 홈런을 쏘아올렸다.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SSG 랜더스와 KT 위즈전도 5-5로 비겨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LG 트윈스는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키움 히어로즈와 원정 경기에서 8-1로 이겼다.

삼성 라이온즈는 잠실구장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와 맞대결에서 5-3으로 이겼다. 삼성 이성규는 3회초 투런포로 시범경기 5호 홈런을 신고했다.

삼성은 이날 승리로 시범경기에서 9승 2패를 기록하며 1위를 유지했다.

◆26일 프로야구 시범경기 선발투수

▲잠실구장 : 알버트 수아레즈(삼성)-라울 알칸타라(두산) ▲고척스카이돔 : 김윤식(LG)-안우진(키움) ▲수원 케이티위즈파크 : 김광현(SSG)-웨스 벤자민(KT) ▲광주 기아챔피언스필드 : 구창모(NC)-숀 앤더슨(KIA) ▲사직구장 : 버치 스미스(한화)-댄 스트레일리(롯데)

/류한준 기자(hantaeng@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오그래디·노시환 홈런포 앞세운 한화, 롯데에 야간경기 승리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