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차준환, 한국 남자 피겨 선수 첫 세계선수권 매달 값진 2위


[아이뉴스24 류한준 기자] 새로운 역사를 썼다. 한국 남자 피겨스케이팅 '간판 스타' 차준환(고려대)이 값진 메달을 목에 걸었다.

그는 한국 남자 선수로는 처음으로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주최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은메달을 따냈다. 차준환은 25일 일본 사이타마에 있는 사이타마 슈퍼 아레나에서 열린 2023 ISU 피겨스케이팅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105.65점, 예술점수(PCS) 90.74점으로 합계 196.39점을 받아 2위에 올랐다.

그는 지난 23일 열린 쇼트프로그램에서 개인 최고인 99.64점을 기록했다. 상승세는 프리스케이팅에서도 이어졌다. 그는 프리스케이팅에서도 개인 최고점을 경신했다.

차준환이 한국 남자 피겨 사상 처음으로 세계선수권대회 싱글에서 메달을 목에 걸었다. 그는 25일 열린 ISU 주최 2023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싱글에서 2위를 차지, 은메달을 획득했다. [사진=뉴시스]
차준환이 한국 남자 피겨 사상 처음으로 세계선수권대회 싱글에서 메달을 목에 걸었다. 그는 25일 열린 ISU 주최 2023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싱글에서 2위를 차지, 은메달을 획득했다. [사진=뉴시스]

총점 296.03점으로 참가 선수들 중 최종 2위에 자리했다. 대회 우승은 총점 301.14점을 받은 우노 쇼마(일본)가 차지했다.

우노는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정상을 지켰다. 일리아 말리닌(미국)이 288.44점으로 차준환에 이어 3위에 올랐다.

차준환은 쇼트 프로그램에 이어 프리스케이팅에서도 안정적으로 연기했다. 그는 영화 007 제임스 본드 시리즈 노 타임 투 다이(No Time To Die) OST에 맞춰 연기를 시작했다.

출발도 좋았다. 두 차례 쿼드러플 점프를 깔끔하게 마쳤다. 쿼드러플 살코에서 수행점수(GOE) 4.16점을 받았고 쿼드러플 토루프에서도 GOE 3.53점을 얻었다.

이어 트리플 러츠-트리플 루프 콤비네이션 점프에서도 실수가 나오지 않았다. 트리플 플립에서 어텐션(에지 사용 주의) 판정을 받았지만 흔들리지 않고 플라잉 카멜 스핀, 스텝 시퀀스를 모두 최고 난도인 레벨 4로 처리했다.

차준환(왼쪽)이 ISU 주최 2023 피겨스케이팅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싱글에서 은메달을 땄다. 차준환이 경기를 마친 뒤 이날 1위를 차지한 우노 쇼마(일본), 일리아 말리닌(미국)과 함께 국기를 들고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차준환(왼쪽)이 ISU 주최 2023 피겨스케이팅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싱글에서 은메달을 땄다. 차준환이 경기를 마친 뒤 이날 1위를 차지한 우노 쇼마(일본), 일리아 말리닌(미국)과 함께 국기를 들고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가산점 10%가 붙는 후반부 점프에서는 트리플 악셀-더블 악셀 시퀀스 점프, 트리플 악셀, 트리플 러츠-싱글 오일러-트리플 살코 콤비네이션 점프를 잘 소화했다. 점프 과제를 모두 마친 뒤 체인지 풋 콤비네이션 스핀, 플라잉 체인지 풋 콤비네이션 스핀(이상 레벨 4), 코레오 시퀀스(레벨 1)로 연기를 마무리했다.

차준환이 은메달을 따며 한국은 내년(2024년)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피겨 싱글에서 출전권 두 장을 얻었다. ISU 규정에 따르면 한 국가에서 선수 한 명이 출전해 2위 안에 들면 다음 시즌 출전권 2장이 주어진다.

한국 피겨는 이번 대회에서 최상의 결과를 손에 넣었다. 전날(24일) 열린 여자 싱글에선 이해인(세화여고)가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어 차준환까지 은메달을 획득, 남녀 동반 입상이라는 값진 성과를 냈다.

/류한준 기자(hantaeng@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차준환, 한국 남자 피겨 선수 첫 세계선수권 매달 값진 2위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