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박정아·캣벨 40점 합작 한국도로공사 챔프전행 '흥국생명 기다려'


[아이뉴스24 류한준 기자] 여지프로배구 한국도로공사(이하 도로공사)가 3전 2승제 플레이오프를 통과하고 '봄 배구' 마지막 승부에 나선다. 도로공사는 25일 안방인 김천체육관에서 열린 현대건설과 플레이오프 2차전에서 세트 스코어 3-0(25-23 25-22 25-17)으로 이겼다.

도로공사는 이로써 시리즈 전적 2승으로 현대건설을 뿌리치고 챔피언결정전행 티켓을 손에 넣었다. 도로공사는 좌우 쌍포가 제 몫을 했다.

박정아가 21점, 캣벨(미국)이 19점을 각각 올리며 승리를 견인했다. 배유나도 10점을 기록하며 힘을 보탰다. 현대건설은 양효진과 정지윤이 각각 16. 13점씩을 올리며 분전했지만 도로공사 기세를 넘지 못했다.

한국도로공사 박정아가 25일 열린 현대건설과 플레이오프 2차전 홈 경기 도중 서브를 넣고 있다. 한국도로공사는 이날 현대건설에 세트 스코어 3-0으로 이겨 시리즈 전적 2승으로 챔피언결정전 진출을 확정했다. [사진=한국배구연맹(KOVO)]
한국도로공사 박정아가 25일 열린 현대건설과 플레이오프 2차전 홈 경기 도중 서브를 넣고 있다. 한국도로공사는 이날 현대건설에 세트 스코어 3-0으로 이겨 시리즈 전적 2승으로 챔피언결정전 진출을 확정했다. [사진=한국배구연맹(KOVO)]

도로공사는 1세트 현대건설 추격을 잘 따돌렸다. 끌려가던 현대건설은 추격을 시작했고 21-21로 균형을 맞췄다.

그러나 도로공사는 뒷심에서 앞섰다. 23-23 상황에서 박정아가 시도한 공격이 성공해 24-23으로 세트 포인트를 앞뒀고 다음 랠리에서 정지윤이 시도한 퀵오픈을 배유나가 가로막으며 1세트를 먼저 가져왔다.

현대건설 입장에선 2세트가 아쉬운 장면이 됐다. 현대건설은 해당 세트 초반 연속 득점하며 5-0으로 치고 나갔다. 도로공사 세트 중반 추격에 시동을 걸었으나 현대건설은 2~3점 차 리드를 유지했다.

그러나 세트 중후반 기어코 동점을 만들었다. 캣벨 공격에 이어 상대 더블 컨택 범실을 묶어 19-19를 만들었다.

도로공사는 캣벨이 집중력을 보였다. 그는 연속 3득점했고 24-20으로 치고 나가며 세트 승기를 굳혔다.

한국도로공사 선수들이 25일 열린 현대건설과 플레이오프 2차전 홈 경기 도중 공격 성공 후 환호하고 있다. [사진=한국배구연맹(KOVO)]
한국도로공사 선수들이 25일 열린 현대건설과 플레이오프 2차전 홈 경기 도중 공격 성공 후 환호하고 있다. [사진=한국배구연맹(KOVO)]

두 세트를 연달아 따낸 도로공사는 3세트에선 비교적 쉽게 경기를 풀어갔다. 세트 중반 점수 차를 벌리며 일찌감치 승기를 잡았고 3세트 안에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정규리그에서 3위를 차지한 도로공사는 2위 현대건설을 꺾고 팀 통산 4번째로 챔피언결정전 진출에 성공했다. 도로공사는 또한 여자부에서 '플레이오프 1차전 승리팀=챔피언결정전 진출' 공식을 이어갔다.

도로공사는 정규리그 1위를 차지한 흥국생명과 챔피언결정전(5전 3승제)에서 만난다. 두 팀은 지난 2018-19시즌 챔피언결정전에서 만난 적이 있다.

당시 흥국생명이 시리즈 전적 3승 1패로 도로공사를 꺾고 챔피언결정전 우승을 차지했다. 도로공사에게는 설욕 기회가 찾아왔다.

두팀의 1차전은 오는 29일 흥국생명의 홈 코트인 인천 삼산체육관에서 열린다.

/김천=류한준 기자(hantaeng@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박정아·캣벨 40점 합작 한국도로공사 챔프전행 '흥국생명 기다려'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