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PO 앞둔 권영민 한국전력 감독 "전광인 결장 방심 금물"


[아이뉴스24 류한준 기자] 하루 휴식 후 다시 코트로 나온다. 남자프로배구 한국전력이 '봄 배구' 두 번째 무대에 나선다.

한국전력은 24일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현대캐피탈과 2022-23시즌 도드람 V리그 현대캐피탈과 플레이오프(3전 2승제) 1차전을 치른다. 한국전력은 지난 22일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우리카드와 준플레이오프 단판 승부에서 세트 스코어 3-1로 이겼다.

권영민 한국전력 감독든 이날 경기를 앞두고 현장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체력 문재는 핑계라고 본다"며 "그러나 준플레이오프를 이기고 올라왔기에 선수단 분위기는 좋다"고 말했다.

한국전력 선수들이 22일 열린 우리카드와 준풀레이오프 도중 공격 성공 후 환호하고 있다. [사진=한국배구연맹(KOVO)]
한국전력 선수들이 22일 열린 우리카드와 준풀레이오프 도중 공격 성공 후 환호하고 있다. [사진=한국배구연맹(KOVO)]

권 감독은 여러 번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얘기했다, 그는 "현대캐피탈이 전광인이 부상으로 인해 코트로 나오지 않지만 그렇다고 방심하면 안된다"면서 "우리 선수들이 준비한대로 플레이한다면 좋은 결과가 있을 거라고 본다"고 기대했다.

권 감독은 "서브에서 오레올에게 목적타를 보내 상대 공격이 잘 풀어가지 않도록 견제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천안=류한준 기자(hantaeng@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PO 앞둔 권영민 한국전력 감독 "전광인 결장 방심 금물"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