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KT 윤경림 후보 사임 후폭풍…與·野 정치권 공방으로 확전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KT 민영화 21년…與, KT 대표직 정권 전리품으로 여겨"

[아이뉴스24 안세준,박소희 기자] 윤경림 KT 대표이사(CEO) 후보자의 사임 표명이 여야 공방으로 확전되고 있다. 야당은 "정부·여당의 전방위적인 외압이 계속된 결과"라고 목소리를 높였고, 여당은 윤 후보 사임은 당연하다는 입장으로 맞섰다. 이런 가운데 윤 후보 사임건을 논의하는 이사회 회의 일정이 미뤄진 것으로 알려지는 등 '경영 공백' 사태가 일파만파 커지고 있다.

24일 박성준 민주당 대변인은 국회 논평을 통해 "정부와 여당이 조리돌림으로 윤경림 후보자를 쫓아낸 것이다. 검찰 수사가 예고되는 등 정부·여당의 전방위적인 외압 속에서 윤경림 후보자가 할 수 있는 유일한 선택"이라며 정부와 여당을 공격했다.

윤 후보자는 지난 7일 공개경쟁 방식 절차를 통해 KT 차기 대표 후보로 낙점됐으나 같은 날 한 시민단체로부터 고발 조치되며 검찰의 수사 대상에 올랐다.

윤경림 KT그룹 트랜스포메이션 부문장(사장) [사진=KT]
윤경림 KT그룹 트랜스포메이션 부문장(사장) [사진=KT]

박 대변인은 그러면서 "경선까지 치러 선출된 차기 대표 후보자를 권력으로 찍어 누르고 내쫓다니 무슨 추태냐. 말로는 자유와 시장을 지켜야 한다면서 실상은 민간기업 대표까지 제 식구로 채우려고 광분하고 있다"며 "KT는 민영화된 지 21년이나 지났다. 아직도 KT 대표직을 정권의 전리품으로 여기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윤석열 캠프 출신 낙하산 등 KT 대표 입성에 맞서 싸울 것"이라고 강변했다.

앞서 조승래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윤 후보 사의 표명에 대해 "대통령실이 나서 최후통첩을 날렸고 검찰이 KT 수사에 본격적으로 들어가며 압박한 결과"라고 질타했다. 후보자 사임 배경에는 정부와 집권 여당의 개입 영향이 적지 않다는 것이다. 조 의원은 "윤석열 대통령과 여당은 KT 등 민간의 자율적 결정을 존중하고 비정상적인 개입을 중단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반면 여당 측에선 윤 후보자는 물론 KT이사회 자체에 문제가 있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KT 사내외 이사들이 대표이사를 견제할 수 있는 형태로 짜여져야 하는데 그렇지 않았다는 것이다. 과방위 소속 김영식 국민의힘 의원은 "(KT)이사회 자체에 문제가 있었다"며 "이를 정확하게 진단하고 소유분산기업이 성장할 수 있도록 기능이나 견제가 갖춰져야 하지 않느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기존 소유분산기업의 단점을 보완할 수 있도록 가야 하지 않느냐. 그렇게 하려면 우리가 새롭게 설계를 하면 좋겠다는 생각"이라며 KT의 지배구조 자체를 손보겠다는 의중을 내비쳤다.

앞서 박성중 국민의힘 의원도 "구현모 대표가 수사 대상이 되자 갑자기 사퇴하면서 윤경림을 세우고 2순위로 신수정을 넣으라는 지시를 했다는 소문이 무성하다"며 KT CEO 인선에 대해 특정 카르텔이라고 지적한 바 있다.

왼쪽부터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김영식 국민의힘 의원, 조승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아이뉴스24 DB]
왼쪽부터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김영식 국민의힘 의원, 조승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아이뉴스24 DB]

이날 정치권 공방이 벌어지는 가운데 KT는 윤 후보자의 사임건을 논의하는 이사회 회의가 열릴 것이라는 일부 보도와 관련해 "오늘은 이사회가 열리지 않는다"고 밝혔다.

앞서 윤 후보자는 지난 23일 KT 일부 이사들에게 사임의 뜻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윤 후보는 오는 31일 KT 정기 주주총회를 거쳐 차기 대표로 선임될 예정이었다. 그러나 그가 사임 의사를 밝히면서 사상 초유의 KT 경영진 공백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안세준 기자(nocount-jun@inews24.com),박소희 기자(cowhee@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KT 윤경림 후보 사임 후폭풍…與·野 정치권 공방으로 확전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