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전두환 손자' 전우원 "3시간 동안 폐 멈춰…다신 마약 안 할 것"


[아이뉴스24 김동현 기자] 라이브 방송 중 '마약 투약 소통'을 벌인 故 전두환 전 대통령의 손자 전우원 씨가 근황을 전했다.

전씨는 24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신께서 저 같은 놈을 또 한 번 살려주셨다. (소동이 있던) 목요일에 사람들이 집에 들어오고 얼마 안 돼서 기절했었다"고 말했다.

故 전두환 전 대통령 손자라고 밝힌 전우원 씨가 유튜브 생방송 도중 마약으로 추정되는 알약을 삼킨 뒤 흐느끼고 있다. [사진=전우원 씨 유튜브 캡처]
故 전두환 전 대통령 손자라고 밝힌 전우원 씨가 유튜브 생방송 도중 마약으로 추정되는 알약을 삼킨 뒤 흐느끼고 있다. [사진=전우원 씨 유튜브 캡처]

이어 "3시간 동안 폐가 작동을 멈췄고 기도도 닫혔다. 삽관이 저를 살려주었다"며 "눈을 떴을 때 목 안 깊숙히 튜브가 삽입돼 있었고 숨이 안 쉬어졌다. 온몸도 피투성이였다"고 설명했다.

이날 병원에서 퇴원한 전씨는 "책임감 없는 행동으로 큰 민폐를 끼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걱정마시라. 다시는 이런 일 없을 것이다"고 했다.

그러면서 "제 나약한 믿음으로 인해 두려운 마음이 잠시 저를 지배했었다. 약물 사용도 다시는 안 하겠다. 여러분 모두 따뜻한 도움의 손길과 사랑, 관심을 보여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말을 맺었다.

전우원 씨가 퇴원 후 SNS에 남긴 글. [사진=전우원 씨 SNS 캡처]
전우원 씨가 퇴원 후 SNS에 남긴 글. [사진=전우원 씨 SNS 캡처]

앞서 지난 17일 자신의 유튜브 라이브 방송 중 각종 마약류를 언급한 전씨는 "00(마약류 중 하나)를 하겠다"며 알약 여러 개를 삼킨 뒤 횡설수설하거나 몸을 심하게 떠는 모습을 보였다.

이후 현지 경찰로 추정되는 이들이 전씨 집에 들어와 방송은 종료됐으며 전씨는 병원으로 이송됐다.

한편 경찰은 전씨의 마약 투약 등 혐의에 대해 내사에 착수했으며 전씨가 마약을 투약했다고 폭로한 인물들에 대해서도 SNS 계정 압수수색 영장을 신청하는 등 조사에 나섰다.

/김동현 기자(rlaehd3657@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전두환 손자' 전우원 "3시간 동안 폐 멈춰…다신 마약 안 할 것"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