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엠투웬티, CMB 기반 '마요펫' 개발 완료…연내 양산 절차 돌입


6조원 펫코노미 시장 진출 본격화

[아이뉴스24 김지영 기자] 엠투웬티는 세계 최초 중저주파 근육 자극 기술 CMB(Core Muscle Booster)를 활용한 반려동물 슬개골 마사지 기기 '마요펫'개발을 완료했다고 24일 밝혔다.

엠투웬티가 6조원 펫코노미 시장에 진출한다. [사진=엠투웬티]
엠투웬티가 6조원 펫코노미 시장에 진출한다. [사진=엠투웬티]

마요펫은 엠투웬티가 건국대학교 수의학과와 공동으로 2년 연구개발 기간을 거쳐 완성됐다. CMB 중저주파는 반송주파수(Carrier Frequency) 기술로 신호가 속근육까지 직접 도달해 관절 보호와 근육 운동 효과를 가져다준다. 슬개골 탈구 예방과 치료를 비롯해 노령 반려동물 건강 관리까지 가능하다.

중저주파를 생성하는 발진기와 슬개골 보호패드 등으로 구성된 마요펫은, 스마트폰 앱(App) 연동을 통해 조작이 가능하다. 해당 앱에는 추가적으로 반려견 관리·산책 기능도 탑재됐다.

엠투웬티는 모든 개발 절차가 완료됐으며, 연내 본격적인 양산에 착수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최근 국내 반려동물 인구가 1천만명을 넘어서며 슬개골 탈구가 실내 거주 반려동물들의 주요 질환 중 하나로 부상하고 있는 만큼, 국내 반려동물 B2C 시장을 우선적으로 개척해 나갈 방침이다.

지난 1월 반려동물 실손의료비보험을 운영하고 있는 메리츠화재는 지난 4년간 슬개골 탈구가 보험금 지급액 29억원 수준으로 가장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고 발표한 바 있다.

김진길 엠투웬티 대표이사는 "B2C 시장 타깃 CMB 기반 반려동물 전용 슬개골 마사지 기기 개발 사례는 엠투웬티 마요펫 제품이 국내를 넘어 세계 최초"라며 "국내 반려동물 시장이 매해 급성장을 거듭하고 있는 만큼, 우선적으로 국내 시장 판매를 목표로 하고 있으며, 향후 해외 시장 진출까지도 계획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근 펫(Pet)과 경제(Economy)가 결합된 펫코노미(Petconomy)라는 신조어가 탄생할 만큼, 국내 반려동물 시장은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은 국내 반려동물 시장이 지난 2017년 2조 3천억원 규모에서, 오는 2027년 6조원까지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김지영 기자(jy1008@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엠투웬티, CMB 기반 '마요펫' 개발 완료…연내 양산 절차 돌입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