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토스뱅크, 예금 가입 즉시 이자 준다


6개월 정기예금에 즉시 3.5% 선이자 지급

[아이뉴스24 박은경 기자] 토스뱅크가 만기 전에 이자를 먼저 받는 예금 상품을 내놨다. 거치 기간이 6개월 이하로 짧아 만기까지 기다려야 한다는 부담도 줄였다.

24일 토스뱅크는 가입과 동시에 이자를 받는 '먼저 이자 받는 예금'을 선보였다. 금리는 연 3.5%다. 예금 한도는 100만원에서 최대 10억원까지, 예치 기간은 3개월과 6개월 중 선택할 수 있다.

토스뱅크가 먼저 이자 받는 예금을 출시했다. [사진=토스뱅크]
토스뱅크가 먼저 이자 받는 예금을 출시했다. [사진=토스뱅크]

이 상품의 특징은 고객이 만기일까지 기다릴 필요 없다는 점이다. 목돈을 맡기는 고객은 먼저 받은 이자를 출금한 뒤 재투자에 활용할 수 있다. 언제든 돈을 넣고 뺄 수 있는 수시입출금식 보통예금이 아닌 정기예금인 만큼 자금을 안정적으로 묶어두고 높은 금리를 받고자 하는 고객에게 유리하다.

예를 들어 1억원을 6개월간(184일 기준) 맡기는 고객은 세전 금액인 약 176만원을 즉시 받을 수 있다. 받은 이자는 고객이 원할 때 언제든 출금할 수 있다.

만기를 채운 고객은 '자동 재가입' 서비스를 통해 최대 3번(최장 2년)까지 간편하게 재가입할 수 있다. 이때 적용하는 금리는 재가입 시점의 금리를 따른다.

중도해지도 자유롭다. 고객이 원할 때 언제든 해지할 수 있다. 다만, 먼저 받은 이자에서 중도해지 이자(가입 기간에 비례)를 제외한 금액을 원금에서 차감한다.

그간 고객들은 예금 가입 시 만기까지 기다려야 이자를 받을 수 있어 자금 운용 측면에서 제약이 따랐다. 정기예금 가입 시 얼마의 이자를 받는지 파악하기 어려웠다는 단점이 있었다. 이에 토스뱅크는 고객들이 즉시 받은 이자를 재투자에 활용하는 등 자유롭게 불릴 수 있도록 했다.

이로써 토스뱅크는 수시입출금(토스뱅크 통장), 적금(키워봐요 적금)에 이어 예금까지, 수신 상품 라인업을 한층 강화했다. 보유한 자금의 필요와 성격에 따라 고객들은 얼마든지 돈을 나누고 보관하며 불릴 수 있다.

토스뱅크 관계자는 "그동안 정기예금은 고객이 목돈을 굴리기 위한 수단이었음에도 고객들이 매달 또는 만기일에 이자를 받기까지 기다려야 해 그 혜택이 직관적으로 전달되지 않았다"며 "토스뱅크의 '먼저 이자 받는 예금'은 고객들이 돈 모으는 재미를 즉시 느낄 수 있고, 필요에 따라 자금을 운용할 수 있는 상품으로 실질적인 목돈 마련에 기여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박은경 기자(mylife1440@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토스뱅크, 예금 가입 즉시 이자 준다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