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남경필 장남, 필로폰 투약 혐의로 체포됐다


[아이뉴스24 원성윤 기자] 경기 용인동부경찰서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남 전 지사의 장남 남모씨(32)를 조사 중이라고 24일 밝혔다.

남경필 전 경기도지사.
남경필 전 경기도지사.

경찰에 따르면 남씨는 전날 용인시 기흥구 소재 거주지 아파트에서 필로폰을 한 차례 투약한 혐의를 받는다.

당시 함께 있던 남씨의 가족은 오후 10시14분쯤 남씨가 이상 행동을 보이자 "(남씨가) 마약을 한 것 같다"며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출동해 남씨를 현행범으로 검거했다.

마약 간이검사 결과 주사기에서 필로폰 성분이 검출됐다. 남씨는 모발 및 소변검사를 통한 경찰의 마약 간이검사를 거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남 씨는 현재 정상적인 의사소통이 불가능할 정도로 약물에 취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경찰은 향후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해 남 씨의 소변과 모발을 채취,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의뢰해 마약 검사를 진행할 방침이다.

남씨는 2018년에도 중국 베이징, 서울 강남구 자택에서 필로폰을 투약하고 대마를 흡연한 혐의로 기소돼 징역 3년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받았다.

/원성윤 기자(better2017@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남경필 장남, 필로폰 투약 혐의로 체포됐다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