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영농철 맞은 충남 농촌에 라오스 일손 투입


도·라오스 외국인 계절근로자 협약 후 첫 입국

[아이뉴스24 정태진 기자] 본격적인 영농철을 맞아 농촌 인구 감소·고령화 등으로 만성적인 인력난을 겪는 충남 도내 농가에 라오스 일손이 투입된다.

24일 충남도에 따르면 지난해 말 도와 라오스 간 맺은 계절근로자 유치 협력 양해각서에 따라 라오스 첫 계절근로자 9명이 입국했다.

충남도청사 전경 [사진=충남도청]
충남도청사 전경 [사진=충남도청]

이들은 많은 일손이 필요한 봄부터 여름까지 농촌에 머물며 파종·수확 등 각종 농작업에 참여한다.

라오스 사야브리주 근로자 7명은 보령에서, 비엔티안시 근로자 2명은 논산에서 각각 5개월간 일하게 된다.

이날 입국한 계절근로자들은 라오스어로 제작한 도입 교재와 라오스 언어 소통 도우미를 통해 계절근로자 출입국 관련 법률, 한국 생활 도움, 기초생활 법률, 성희롱·성폭력 방지, 농작업 안전 기초지식 등을 교육받고 농가로 배치된다.

도는 법무부로부터 올해 상반기 배정받은 외국인 계절근로자 2천403명 중 300명 이상을 라오스에서 유치할 계획이며, 오는 5월에 라오스 계절근로자 23명이 추가로 들어올 예정이다.

도와 시군은 외국인 계절근로자의 근로 환경 개선 및 고용 농가의 부담 완화를 위해 올해 11억 원을 투입, 정주 여건과 인권·안전 보장을 지원한다.

남상훈 도 농업정책과장은 “도와 해외 정부 간 협력을 통해 외국인 계절근로자를 유치함으로써 도내 농가는 우수한 인력을 안정적으로 공급받고 외국인 근로자는 더 나은 근로 환경을 보장받을 수 있게 됐다”며 “점차 규모를 확대해 농촌 인력난 해소에 적극 나서겠다”고 말했다.

한편 현재 도내 주요 작물 재배 면적은 19만2천244㏊로 연간 인력 수요는 연인원 1천564만 명으로 추정되며, 이 중 고용 노동력은 27.3%에 달해 상시적인 인력난을 겪고 있어 외국인 근로자 유치가 필수적인 상황이다.

/내포=정태진 기자(jtj@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영농철 맞은 충남 농촌에 라오스 일손 투입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