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오픈AI 창립자 "GPU 덕분에 챗GPT 혁신 가능"


젠슨 황 엔비디아 CEO와 AI·반도체 주제로 혁신 방향 대담

[아이뉴스24 민혜정 기자] "그래픽처리장치(GPU) 덕분에 챗GPT 혁신이 가능했습니다."

일리야 수츠케버 오픈AI 창립자 겸 최고경영자(CEO)는 23일(현지시간) 엔비디아 연례 개발자 콘퍼런스(GTC)에서 열린 젠슨 황 엔비디아 CEO와 대담에서 이같이 강조했다.

선풍적인 열기를 몰고 온 챗GPT는 오픈 AI가 만든 생성형 AI로, 엔비디아의 GPU 'A100'이 적용됐다.

젠슨 황 엔비디아 CEO(왼쪽)와 일리야 수츠케버 오픈AI CEO [사진=엔비디아 ]
젠슨 황 엔비디아 CEO(왼쪽)와 일리야 수츠케버 오픈AI CEO [사진=엔비디아 ]

수츠케버 CEO는 "GPU에 매우 적합한 이미지넷 데이터 세트와 컨볼루션 신경망 덕분에 전례 없는 속도로 기존에 없던 새로운 것을 훈련시킬 수 있었다"고 말했다.

젠슨 황 CEO는 "오픈AI는 정말 놀라운 성과를 이뤘다"며 "박사 학위 수준을 넘어선, 대규모 언어 모델의 최첨단 기술에 대한 최고의 설명 중 하나"라고 강조했다.

이어 "챗GPT가 하나의 큰 언어 모델이라는 오해가 있다"며 "그 안에는 여러 시스템이 있다"고 설명했다.

수츠케버 CEO도 오픈AI가 두 단계의 학습을 사용한다고 말했다.

수츠케버 CEO는 "신경망이 학습하는 것은 텍스트를 생성한 과정의 일부이며, 이는 세상을 투영한 것"이라며 "두 번째는 가드레일을 포함해 우리가 원하는 것을 신경망에 전달해 더 신뢰할 수 있고 정확해지도록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민혜정 기자(hye555@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오픈AI 창립자 "GPU 덕분에 챗GPT 혁신 가능"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